통합당 “'민경욱 파동' 정리 필요해”
상태바
통합당 “'민경욱 파동' 정리 필요해”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0.03.26 14: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黃대표, 공천관리委 결정에 ‘급제동’
“다소 아쉬운 점이 생긴 것은 유감”
진보단체 방해 선관위에 엄단 촉구
미래통합당 황교안(사진 맨우측) 대표는 민경욱 의원에 대한 공천 번복 논란과 관련, "좀 더 매끄럽고 보기 좋은 공천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으나, 다소 아쉬운 점이 생겨 유감"이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 황교안(사진 맨우측) 대표는 민경욱 의원에 대한 공천 번복 논란과 관련, "좀 더 매끄럽고 보기 좋은 공천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으나, 다소 아쉬운 점이 생겨 유감"이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26일 민경욱 의원에 대한 공천 번복 논란과 관련, "국민들이 수용키 어려운 결정이란 지적이 있어 최종적으로 정리할 필요가 있었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중앙선거대책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좀 더 매끄럽고 보기 좋은 공천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으나, 다소 아쉬운 점이 생긴 것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통합당은 전날 밤 긴급 최고위를 열어 인천 연수을 지역 후보인 민 의원에 대한 공천을 재차 확정했다.

최고위 회의가 열리기 약 3시간 전에 공천관리위가 선거법 위반을 근거로 민 의원에 대한 공천 무효를 요구했지만, 이를 최고위가 뒤집으면서 논란이 일었다.

당초 인천 연수을에 단수공천을 받았던 민현주 전 의원은 이날 오전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 황 대표가 측근인 민 의원을 살리기 위해 김형오 전 공관위원장에게 별도로 요청했었다고 폭로했다.

이에 황 대표는 "당 대표의 역할이 있고, 공관위원장의 역할이 있다"며 "그런 부분들의 조화를 통해 공정한 공천이 될 수 있도록 노력했고, 그 과정에서 여러 의견들이 나왔지만 방향은 분명했다"고 해명했다.

황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일부 진보단체들의 통합당 후보에 대한 선거운동 방해 행위를 지적하며 선관위의 엄정한 대처를 촉구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 일부 매장 폐쇄···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가
  • 포천시, 재난기본소득 시민 1인당 40만 원 지급 계획
  • 광명시,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하안5단지 거주 40대 여성
  • 코로나19 "인천시 선제대응·성숙한 시민의식이 함께 막는다"
  • [단독] 광주시, ‘도로구간 제외·편입’ 갈팡질팡
  • 이재명·이재정 “코로나19 중대 고비···학원 휴원 적극 협조해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