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서부서, 보이스피싱 예방 "우리동네 시민경찰 선정"
상태바
용인서부서, 보이스피싱 예방 "우리동네 시민경찰 선정"
  • 허찬회 기자
  • 승인 2020.03.26 12: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용인서부경찰서)
용인서부경찰서는 26일 우리은행 차모 계장에게 표창장 및 신고보상금, 시민경찰 배지를 전달하고 올해 우리동네 시민경찰 2호로 선정했다. (사진제공=용인서부경찰서)

용인서부경찰서는 26일 우리은행 죽전역지점을 방문, 보이스피싱 인출책 피의자 검거 기여 및 피해를 예방한 차모 계장에게 표창장 및 신고보상금, 시민경찰 배지를 전달하고 올해 우리동네 시민경찰 2호로 선정했다.

차모 계장은 지난 20일 금전을 상품권으로 교환한 뒤 보이스피싱 조직에게 전달하기 위해 피해자에게 입금 받은 금전을 출금하려고 하자 피혐의자를 수상히 여겨 신속히 112신고 한 뒤 경찰관 도착까지 현금을 출금하지 못하도록 지연시켜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 및 피의자 검거에 기여했다.

강도희 서장은 “코로나19 여파로 경기가 침체되는 시기에 주민의 재산을 지키는데 도움을 주어 감사를 표한다”며 “지속적으로 금융기관과 협력하여 주민의 재산 보호 및 치안 유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 일부 매장 폐쇄···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가
  • 포천시, 재난기본소득 시민 1인당 40만 원 지급 계획
  • [단독] 광주시, ‘도로구간 제외·편입’ 갈팡질팡
  • 화성시, 지역화폐 경품이벤트…“20만원 충전하면 32만원 준다”
  •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 발표···경기지역화폐 '접속자 폭주'
  • 인천경찰, 6살 때 헤어진 딸 31년 만에 찾아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