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여가교위 “디지털 성범죄 N번방 행위·유포자 강력 처벌 촉구”
상태바
경기도의회 여가교위 “디지털 성범죄 N번방 행위·유포자 강력 처벌 촉구”
  • 김삼철 기자
  • 승인 2020.03.25 14: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가 25일 성명서를 통해 ‘N번방’이라는 반인륜적인 디지털 성범죄 행위·유포자에 대한 전면 조사를 통해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고 있다.(사진제공=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가 ‘N번방이라는 반인륜적인 디지털 성범죄 행위·유포자에 대한 전면 조사를 통해 강력한 처벌을 촉구했다.

경기도의회 여가교위는 25일 성명서를 통해 여성을 노예라고 지칭하며 가학적 성착취 영상을 올리고 신상정보를 공유하는 등 상상하지도 못할 악랄하고 비인간적인 대규모 디지털 성범죄 행위가 지속돼오고 있다는 충격적인 사실이 밝혀졌다며 이같이 밝혔다.

여가교위는 디지털 범죄 유포 및 시청에 가담한 참여자 수는 최대 26만여 명에 이르고 있다. 최근 검거된 박사방의 조모씨에게 피해를 입은 여성의 수만 최소 74명으로, 그 중 아동청소년 등 미성년이 16명으로 파악됐다.”며 극악무도한 범죄를 저지른 이들에게 도민을 대표하는 경기도의회 의원으로서 엄정한 처벌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N번방의 운영자인 조모씨의 신상 정보공개뿐만 아니라 모든 운영자에 대한 조사를 통해 전원 신상 공개하고, N번방 사건 재발금지 3법을 조속히 처리하라고 주장했다.

지금까지 공개된 ‘N번방 사건피해자 중 미성년 청소년이 다수 있음이 밝혀졌다여성가족부 및 교육부는 피해 아동청소년에 대한 실질적 지원 시스템을 마련하고, 아동청소년 등을 위한 성감수성 교육 방안을 마련하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번 사건은 정신적인 충격으로 많은 이들의 미래까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국가 기관, 지자체, 공직 유관단체, 각급 학교를 대상으로 하는 성폭력, 성희롱, 성매매, 가정폭력 등의 통합 교육을 확대해 성교육에 대한 일상화를 도모해 더 이상의 끔찍한 피해자가 양성되는 일이 없도록 정확한 성교육 체계를 확립하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 일부 매장 폐쇄···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가
  • 포천시, 재난기본소득 시민 1인당 40만 원 지급 계획
  • 광명시,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하안5단지 거주 40대 여성
  • 코로나19 "인천시 선제대응·성숙한 시민의식이 함께 막는다"
  • [단독] 광주시, ‘도로구간 제외·편입’ 갈팡질팡
  • 이재명·이재정 “코로나19 중대 고비···학원 휴원 적극 협조해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