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친문 중심 열린민주당 견제
상태바
민주당, 친문 중심 열린민주당 견제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0.03.25 13: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찬, "文정부·민주당 참칭하지 마"
열린민주당 지지율 3% 봉쇄 어려워
더불어민주당이 친문 세력 중심의 비례정당인 열린민주당의 여론조사 결과 3%가 넘는 지지율이 나오자 즉각 견제하고 나서 주목된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친문 세력 중심의 비례정당인 열린민주당의 여론조사 결과 3%가 넘는 지지율이 나오자 즉각 견제하고 나서 주목된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친문(문재인 대통령) 중심의 비례정당인 열린민주당을 견제하고 나서 관심이다.

민주당이 참여한 더불어시민당이 성향에서 큰 차이가 없는 열린민주당과 경쟁할 수밖에 없는 상황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해찬 대표는 2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일각에서 민주당을 탈당한 개인들이 (민주당과) 유사한 비례정당을 만들었는데 무단으로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을 참칭(僭稱)하지 마라"고 충고했다.

이 대표는 "더불어시민당은 여당인 민주당이 전당원 투표를 통해 참여한 유일한 비례연합정당이자, 문재인 정부의 안정적인 국정 운영을 뒷받침할 비례대표를 배출할 유일한 정당"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더불어시민당의 승리가 곧 민주당의 승리"라며 "민주당은 정당법, 선거법이 허용하는 한도까지 물심양면으로 더시민당을 지원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그는 특히 "저는 불출마하기 때문에 법률상 선거운동을 할 수 있다“며 ”민주당 의원들과 당원, 지지자들도 각자의 상황에 맞는 방식으로 더시민당을 최대한 지원해달라"고 주문했다.

한편 열린민주당은 정봉주 전 의원과 손혜원 의원이 주도해 창당했으며, 이들이 부동산 투기 문제로 공천심사 발표 직전 민주당을 탈당한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등이 비례대표 후보로 참여하고 있다.

이에 민주당은 공천을 받지 못한 일부 친문 세력이 열린민주당으로 유입되면서 3% 봉쇄조항을 상회하는 지지율이 나오자 지도부가 이를 견제하고 나선 것으로 보인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 일부 매장 폐쇄···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가
  • 포천시, 재난기본소득 시민 1인당 40만 원 지급 계획
  • [단독] 광주시, ‘도로구간 제외·편입’ 갈팡질팡
  • 화성시, 지역화폐 경품이벤트…“20만원 충전하면 32만원 준다”
  •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 발표···경기지역화폐 '접속자 폭주'
  • 인천경찰, 6살 때 헤어진 딸 31년 만에 찾아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