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외식업지부, 일반음식점 방역소독 서비스
상태바
안양 외식업지부, 일반음식점 방역소독 서비스
  • 허찬회 기자
  • 승인 2020.03.24 17: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안양시청)
한국외식업중앙회는 지난 10일부터 각 음식업소의 출입구부터 영업장, 조리장, 화장실 등을 꼼꼼하게 방역하고 있다. (사진제공=안양시청)

한국외식업중앙회 안양시 만안·동안구 지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음식업소를 대상으로 방역소독을 벌이고 있다.

24일 외지부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부터 각 음식업소의 출입구부터 영업장, 조리장, 화장실 등을 꼼꼼하게 방역하고 있다.

박철수 동안구지부장은 “시민들이 불안심리가 커져 지역경제전반에 침체 현상이 심화되는 가운데 특히 외식업소가 큰 어려움을 겪고 있어, 이럴 때 일수록 외식업소의 위생관리를 청결히 해 고객들에게 믿음을 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외식업지부는 방역을 희망하는 업소가 동안구지부 및 만안구지부로 연락하면 방역소독을 지원할 계획이다.

안양시만안구자율방범연합대도 지난 3일부터 버스정류장, 전통시장, 상가, 공원 등을 대상으로 방역봉사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지난 7일에는 안양1번가 일대에서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전파하는 캠페인도 진행했다.

최대호 시장은“민간단체에서 코로나 예방에 적극적으로 나서준데 대해 감사하다.”며, 시 차원에서도 각 동을 중심으로 소독에 철저를 기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 일부 매장 폐쇄···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가
  • 포천시, 재난기본소득 시민 1인당 40만 원 지급 계획
  • 광명시,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하안5단지 거주 40대 여성
  • 코로나19 "인천시 선제대응·성숙한 시민의식이 함께 막는다"
  • [단독] 광주시, ‘도로구간 제외·편입’ 갈팡질팡
  • 이재명·이재정 “코로나19 중대 고비···학원 휴원 적극 협조해달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