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코로나19 방지 위해 공공장소 집회제한 발표
상태바
오산시, 코로나19 방지 위해 공공장소 집회제한 발표
  • 김삼철 기자  news1003@daum.net
  • 승인 2020.03.23 17: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역사 주변 시청 학교 주변 등
다중밀집시설 집회 일시 금지
위반시 300만원 이하 부과
오산시는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관내 주요 장소에서의 집회를 20일부터 코로나19 국가 위기대응 단계 심각단계 해제 시까지 일시적으로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오산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 DB)
오산시는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관내 주요 장소에서의 집회를 20일부터 코로나19 국가 위기대응 단계 심각단계 해제 시까지 일시적으로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오산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 DB)

| 중앙신문=김삼철 기자 | 오산시는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해 관내 주요 장소에서의 집회를 20일부터 코로나19 국가 위기대응 단계 심각단계 해제 시까지 일시적으로 금지한다고 발표했다.

집회금지 장소로는 시청 사거리, 롯데마트 사거리, 이마트 앞, 홈플러스 사거리, 중원사거리, 남촌오거리, 보건소 사거리, 오산시청 정·후문, 오산역, 오산대역, 세마역, 학교 및 다중밀집시설 주변이 해당한다.

이번 조치는 지방자치단체장이 감염병 예방을 위해 집회를 제한하거나 금지할 수 있게 한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49조 제1항 제2호의 규정을 근거로 하며 이를 위반하면 동 법률 제80조 벌칙 제7호에 의거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오산시 관계자는 수도권 지역 내에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하고 인접 지자체에 확진자가 증가함에 따라 시민들의 불안 및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을 감안해 선제적 조치를 취하게 됐다, “코로나19 감염병 확산을 막고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조치에 적극적인 협조와 양해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내일 날씨] 경기·인천(21일, 일)...천둥·번개 동반, 곳에 따라 강하고 많은 '비'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