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해경, 29일 수상구조사 시험 잠정 연기
상태바
평택해경, 29일 수상구조사 시험 잠정 연기
  • 김종대 기자
  • 승인 2020.02.27 15: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국민 안전 위해 선제 조치
평택해양경찰서는 오는 29일 수원 월드컵 경기장 수영장에서 실시할 예정이던 2020년 제1회 수상구조사 자격 시험을 잠정 연기한다. 사진은 평택해양경찰서 전경 (사진제공=평택해양경찰서)
평택해양경찰서는 오는 29일 수원 월드컵 경기장 수영장에서 실시할 예정이던 2020년 제1회 수상구조사 자격 시험을 잠정 연기한다. 사진은 평택해양경찰서 전경 (사진제공=평택해양경찰서)

평택해양경찰서는 오는 29일 수원 월드컵 경기장 수영장에서 실시할 예정이던 2020년 제1회 수상구조사 자격 시험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잠정 연기한다고 27일 밝혔다.

이에 따라 평택해양경찰서는 수상구조사 자격 시험 응시 예정자 32명에게 전화 및 문자로 시험 연기 사실을 통보했다.

이미 수상구조사 시험에 대한 접수를 완료한 응시자는 별도 절차 없이 다음 시험에 응시가 가능하며, 환불을 원하는 사람에게는 응시료를 반환한다.

평택해양경찰서는 추후 코로나19 확산 추세를 고려하여 연기된 수상구조사 시험 재개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평택해경 관계자는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2월 29일 토요일 수원 월드컵 경기장 수영장에서 진행할 예정이던 수상구조사 자격 시험을 연기하기로 했다”며 “시험 응시자와 국민의 건강을 위한 조치임을 양해해달라”고 설명했다.

한편, 수상구조사 자격 시험은 수상에서의 수색・구조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해양경찰청이 시행하며, 수상에서 조난된 사람을 구조하기 위한 전문적인 능력을 가진 사람을 양성하기 위해 시행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 일부 매장 폐쇄···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가
  • 포천시, 재난기본소득 시민 1인당 40만 원 지급 계획
  • 광명시, 두 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하안5단지 거주 40대 여성
  • [단독] 광주시, ‘도로구간 제외·편입’ 갈팡질팡
  • 이재명·이재정 “코로나19 중대 고비···학원 휴원 적극 협조해달라”
  • 화성시, 지역화폐 경품이벤트…“20만원 충전하면 32만원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