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교육청, 내달 6일까지 지방공무원 재택근무제 권장
상태바
경기교육청, 내달 6일까지 지방공무원 재택근무제 권장
  • 권영복 기자
  • 승인 2020.02.26 17: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교육청은 소속 지방공무원을 대상으로 27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재택근무제를 권장한다. 사진은 경기도교육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경기도교육청은 소속 지방공무원을 대상으로 27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재택근무제를 권장한다. 사진은 경기도교육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경기도교육청이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을 막고 면역력이 취약한 어린이, 노약자, 임신부 등을 보호하기 위해 도교육청 소속 지방공무원을 대상으로 27일부터 다음달 6일까지 재택근무제를 권장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지난 23일 코로나-19 위기경보 수준이 경계에서 심각단계로 격상된데 따른 조치로 도교육청은 임신부나 기저질환자 등 면역력이 취약한 사람 혹은 만10세 이하 어린 자녀를 둔 공무원에 대해 재택근무를 우선 승인하기로 했다.

재택근무는 집에서 가능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는 PC·전산장비 등 기본환경을 갖춘 경우 가능하다. 희망자 누구나 신청할 수 있지만, 10세 이하 어린 자녀를 둔 공무원, 임신부, 기저질환자 등이 우선된다. 또 부부 공무원인 경우 둘 가운데 한 명만 신청할 수 있다.

재택근무자는 재택근무 승인을 받은 장소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산방지를 위한 경기도교육감 소속 지방공무원 재택근무 운영지침에 따라 근무해야 한다.

경기도교육청 김선태 총무과장은 도교육청은 기관·부서별 필수인력을 배치해 재택근무로 2020학년도 신학기 준비, 코로나-19 예방, 대국민서비스 등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천시, 재난기본소득 시민 1인당 40만 원 지급 계획
  •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 발표···경기지역화폐 '접속자 폭주'
  • 화성시, 지역화폐 경품이벤트…“20만원 충전하면 32만원 준다”
  • [단독] 광주시, ‘도로구간 제외·편입’ 갈팡질팡
  • 인천경찰, 6살 때 헤어진 딸 31년 만에 찾아줘
  • 경기도, 도민 1인당 10만 원씩 '재난기본소득' 지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