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TK 봉쇄 발언' 사과 뜻 표명
상태바
민주당 'TK 봉쇄 발언' 사과 뜻 표명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0.02.26 13: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 ‘발언 파문’ 진화
이해찬 "코로나19 대응 전선에 구멍"
이인영 "적절치 못한 표현으로 심려"
‘코로나19‘ 추경 ‘긴급재정명령’ 발동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26일 'TK 봉쇄 발언'에 대해 사과의 뜻을 표명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말 한마디 실수도 ‘코로나19’ 대응 전선에 구멍을 낼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 대표의 이같은 발언은 전날 홍익표 수석대변인의 'TK 봉쇄 발언'에 대해 직접적인 사과는 하지 않았지만, 이를 염두에 두고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홍 대변인은 전날 고위 당정청 협의회의 결과 브리핑에서 "대구·경북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는 최대한의 봉쇄 조치를 시행해 확산을 조속히 차단키로 했다"고 말해 파문을 일으켰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전날 고위 당정청 협의 결과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적절치 못한 표현으로 심려를 끼쳤다"며 "감염 차단을 의미하는 말이지만 용어 선택에 부주의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일상의 위협과 두려움이 있는 시·도민의 절박한 심정을 충분히 헤아리지 못했다“며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코로나19’ 확산을 막고 경제적 피해를 지원키 위한 추경을 촉구했다.

이해찬 대표는 "과도한 정쟁과 시비로 멈춘 과거를 되풀이해선 안 된다"며 "추경이 적시에 되지 않으면 여당은 긴급재정명령 발동을 건의하겠다"고 피력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의왕시, 백운밸리 롯데쇼핑몰 건축공사 예정대로 진행
  • 140만 원 빌렸는데 이자만 600만 원... 道, 금융 피해본 저신용자 300만 원 대출
  • 남동구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공공청사 내 입주
  • 道, 청년들 정신과 외래치료비 최대 36만원 지원
  •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는 '하남 미사호수공원' 수질 오염 논란
  • ‘수도이전’ 정략적인 반전카드는 ‘禁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