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건영-고민정, ‘심재철’ 호되게 비판
상태바
윤건영-고민정, ‘심재철’ 호되게 비판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0.02.20 14: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선 후 ‘文대통령 탄핵 추진’에 발끈
尹 “탄핵 운운하는 것은 염치없는 짓”
高 “국민 동의없는 탄핵 기도는 파국“
◇ 더불어민주당 소속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과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은 20일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의 총선 이후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 주장 발언과 관련, “국정 중단으로 인한 극심한 혼란만 초래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사진 왼쪽부터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고민정 전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 더불어민주당 소속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과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은 20일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의 총선 이후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 주장 발언과 관련, “국정 중단으로 인한 극심한 혼란만 초래할 뿐”이라고 지적했다. 사진 왼쪽부터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고민정 전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소속으로 ‘4.15 총선’에 나선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과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은 20일 총선 이후 문재인 대통령의 탄핵을 주장한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를 호되게 비판했다.

고 전 대변인은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들의 탄핵기도는 이미 구체적인 단계에 와 있다“며 ”반문 연대로 헤쳐모인 미래통합당과 이들의 불법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이 그 증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정치적 의사 형성을 왜곡해 가며 다수당이 되겠다는 이들의 맹목성은 그 자체로 탄핵 추진에 다름 아니다"고 주장했다.

고 전 대변인은 "국민이 명령하지 않은 탄핵은 월권"이라며 "이번 총선 이후 탄핵 추진은 국정 중단으로 인한 극심한 혼란을 초래케 돼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그는 특히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탄핵 추진을 거론하며 "국민의 동의를 얻지 못한 반(反)민주적 탄핵 기도가 어떤 파국을 맞이했는지 되짚어보길 3년 전 탄핵당한 국정 농단 세력에게 당부한다"고 역설했다.

앞서 심 원내대표는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 "총선 이후 실제로 탄핵 추진까지 가능한 상황으로 내다 보고 있느냐"는 물음에 "총선 이후 저희 숫자가 많아져 ‘청와대가 몸통’이란 게 드러나면 탄핵을 추진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답했다.

윤건영 전 실장은 기자들과 만나 "심 대표가 탄핵을 운운하는 건 염치없는 짓"이라며 "정치에도 정도란 게 있는데, 넘어선 안될 선을 두 번이나 넘었다"고 지적했다.

한편 고 전 대변인은 서울 광진을에 전략 공천됐고, 윤 전 실장은 서울 구로을에 출마를 선언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천시, 재난기본소득 시민 1인당 40만 원 지급 계획
  •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 발표···경기지역화폐 '접속자 폭주'
  • 화성시, 지역화폐 경품이벤트…“20만원 충전하면 32만원 준다”
  • [단독] 광주시, ‘도로구간 제외·편입’ 갈팡질팡
  • 인천경찰, 6살 때 헤어진 딸 31년 만에 찾아줘
  • 경기도, 도민 1인당 10만 원씩 '재난기본소득' 지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