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1일 ‘안성시민의 날’ 행사 취소
상태바
4월 1일 ‘안성시민의 날’ 행사 취소
  • 김종대 기자
  • 승인 2020.02.16 16: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시는 코로나 19 확산 예방과 제21대 국회의원 및 안성시장 재선거의 공명정대한 선거가 치러지기 위해 불가피하게 오는 4월 1일 개최예정이었던 시민의 날 행사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중앙신문DB)
안성시는 코로나 19 확산 예방과 제21대 국회의원 및 안성시장 재선거 등으로 오는 4월 1일 개최예정이었던 시민의 날 행사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안성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안성시가 코로나19 확산 예방과 제21대 국회의원 및 안성시장 재선거 등으로 오는 41일 개최예정이었던 '안성시민의 날' 행사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

16일 안성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자체회의와 사회단체장 간담회를 통해 최종적으로 시민의 날 행사를 취소하는 것으로 확정했다.

최근 갖은 사회단체장 간담회에 참여한 단체장 모두가 코로나19 발생 방지와 본격적인 선거기간과 맞물려 이번 시민의 날 행사를 취소하고, 선거일 이후 새로운 시장이 취임되면 별도의 기념행사 등을 개최하는 것이 좋겠다는 의견을 개진했다.

시 관계자는 이번 시민의 날 행사를 취소하지만, 안성시장 재선거 이후 취임한 시장과 협의해 취임식을 비롯한 기념행사 등을 개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천시, 재난기본소득 시민 1인당 40만 원 지급 계획
  •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 발표···경기지역화폐 '접속자 폭주'
  • 화성시, 지역화폐 경품이벤트…“20만원 충전하면 32만원 준다”
  • [단독] 광주시, ‘도로구간 제외·편입’ 갈팡질팡
  • 인천경찰, 6살 때 헤어진 딸 31년 만에 찾아줘
  • 경기도, 도민 1인당 10만 원씩 '재난기본소득' 지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