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코로나19 대응 사회복지시설 휴관 연장
상태바
오산시, 코로나19 대응 사회복지시설 휴관 연장
  • 김삼철 기자
  • 승인 2020.02.15 10: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청 전경.(사진제공=오산시청)
오산시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일부 사회복지시설의 휴관 기간을 연장한다. 사진은 오산시청 전경.(사진제공=오산시청)

오산시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일부 사회복지시설 휴관 기간을 연장한다.

14일 시에 따르면, 오산 지역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으나, 상황이 지속됨에 따라 취약계층 및 시민 안전을 위해 사회복지시설 휴관을 연장한다고 밝혔다.

휴관을 연장한 곳은 오산시종합사회복지관과 오산노인종합복지관, 오산장애인종합복지관, 경로식당 4곳은 오는 23일까지 휴관을 연장하고, 육아종합지원센터, 아이러브맘카페는 오는 29일까지 휴관을 결정했다.

긴급돌봄이 필요한 노인과 영유아를 위해 노인복지시설과 육아시설은 휴관 기간에도 제한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오산시 관계자는 “취약계층과 시민 안전을 위해 휴관 연장을 결정했다”며 “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휴관연장 등 대책을 계속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원시, 우한 폐렴 의심 환자 3명 발생...격리 치료 중
  • [단독]‘한국복지당’ 출범 ‘정치권 관심’···실현 가능 복지 ‘정책정당’ 태동
  • "신종 코로나 녹이는 기부천사, 여주시에 마스크 구입 비용 1억원" 기부
  • "행복한 직원이 성공의 비결" (주)성환공구, 창립 20주년 맞아
  • 침체된 국내 건설업계에 ‘반가운 단비’
  • 평택시 '신종 코로나' 24시간 대응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