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교통약자 차량에 졸음운전 방지기 72대 첫 장착
상태바
용인시, 교통약자 차량에 졸음운전 방지기 72대 첫 장착
  • 김종대 기자
  • 승인 2020.02.13 17:3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시는 시 보유 교통약자 이동지원 특별교통수단 차량 72대 전체에 경기도내 기초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졸음운전 방지기를 장착했다고 13일 밝혔다. (사진=중앙신문DB)
용인시는 시 보유 교통약자 이동지원 특별교통수단 차량 72대 전체에 경기도내 기초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졸음운전 방지기를 장착했다. 사진은 용인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용인시는 시 보유 교통약자 이동지원 특별교통수단 차량 72대 전체에 경기도내 기초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졸음운전 방지기를 장착했다고 13일 밝혔다.

몸이 불편한 교통약자를 이송하는 차량의 운전자가 졸음운전으로 교통사고를 내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안전장치를 부착하는 것이다.

스마트 안전사고 예방시스템으로 불리는 이 졸음운전 방지기는 운전원의 동공을 인식해 졸음운전 시 경고(진동)해서 잠을 깨우는 운전 보조장치이다.

운전자 앞에 조그만 카메라 모듈을 달고 운전석에 진동모터를 설치하는 구조로 되어 있는 이 장치는 운전자가 눈을 감거나 앞이 아닌 다른 쪽을 바라보면 자동으로 인식하고 진동을 해 경각심을 준다.

시는 도내 벤처기업이 만든 이 제품을 직접 구입해 장착함으로써 1천만원대의 적은 비용으로 안전도를 높였다.

시 관계자는 몸이 불편한 교통약자들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특별교통수단 차량 모두에 안전장치를 달았다라며 앞으로도 교통약자의 안전한 이동권 보장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원시, 우한 폐렴 의심 환자 3명 발생...격리 치료 중
  • [단독]‘한국복지당’ 출범 ‘정치권 관심’···실현 가능 복지 ‘정책정당’ 태동
  • "신종 코로나 녹이는 기부천사, 여주시에 마스크 구입 비용 1억원" 기부
  • "행복한 직원이 성공의 비결" (주)성환공구, 창립 20주년 맞아
  • 침체된 국내 건설업계에 ‘반가운 단비’
  • 평택시 '신종 코로나' 24시간 대응 나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