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시일반의 마음으로 생명 살리는 헌혈 동참해 달라”
상태바
“십시일반의 마음으로 생명 살리는 헌혈 동참해 달라”
  • 권영복 기자
  • 승인 2020.02.13 17: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여파로 급감하는 헌혈을 독려하고,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대한적십자사를 지원하기 위해 ‘사랑의 헌혈 운동’을 시작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헌혈을 하고있다. (사진제공=수원시청)
수원시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여파로 급감하는 헌혈을 독려하고,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대한적십자사를 지원하기 위해 ‘사랑의 헌혈 운동’을 시작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이 헌혈에 동참하고 있다. (사진제공=수원시청)

수원시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여파로 급감하는 헌혈을 독려하고,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는 대한적십자사를 지원하기 위해 사랑의 헌혈 운동을 시작했다.

13일 수원시청 동문 주차장 헌혈버스(3)에서 시작된 사랑의 헌혈 운동은 각 구·, 사업소, 협업 기관 등에서 이어질 예정이다. 대한적십자사 경기혈액원과 일정을 협의 중이다.

오후 4시 현재 공직자 110명이 헌혈에 참여했다. 염태영 수원시장과 조청식 제1부시장도 이날 오전 헌혈에 동참했다. 발길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어 참여자 수는 120~130명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단체헌혈이 잇따라 취소되면서 대학적십자사의 혈액보유량이 큰 폭으로 감소하고 있다. 적십자사는 안정적인 혈액보유량을 5일분으로 보는데, 13일 현재 전국의 혈액보유량은 약 3일분, 경기도 지역 혈액 보유량은 2일분에도 못 미치는 상황이다.

염태영 시장은 헌혈은 다른 이의 생명을 살리는 중요한 일이라며 코로나19 여파로 혈액 수급이 어려운 상황인데, 십시일반의 마음으로 많은 시민이 생명을 살리는 일에 동참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려면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영수 대한적십자사 경기혈액원장은 대한적십자사는 감염증 예방수칙을 철저하게 지키면서 헌혈을 하고 있다시민 여러분께서는 안심하고 헌혈을 하셔도 된다고 말했다. 이어 자발적으로 헌혈에 참여해주신 수원시 공직자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수원시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기관, 지자체 등에 도움의 손길을 내밀고 있다. 사랑의 헌혈 운동뿐 아니라 우한 교민 격리 생활 시설이 있는 지자체를 돕기 위해 농수산물 팔아주기 운동도 전개하고 있다.

지난 11~13일 공직자를 대상으로 진천군 딸기, 음성군 사과 구매 신청을 받았는데, 신청 수량이 딸기 1300여 상자(1.2), 사과 500여 상자(5)에 이른다. 현재 아산시와 판매할 특산물을 협의 중이고, 이천시와도 협의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원시, 우한 폐렴 의심 환자 3명 발생...격리 치료 중
  • 화성시, 마을 한복판에 공장 허가…일조권 침해 ‘집단 반발’
  • [단독]‘한국복지당’ 출범 ‘정치권 관심’···실현 가능 복지 ‘정책정당’ 태동
  • "신종 코로나 녹이는 기부천사, 여주시에 마스크 구입 비용 1억원" 기부
  • "행복한 직원이 성공의 비결" (주)성환공구, 창립 20주년 맞아
  • 침체된 국내 건설업계에 ‘반가운 단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