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통합신당 추진 ‘옥신각신’ 잡음
상태바
보수통합신당 추진 ‘옥신각신’ 잡음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0.02.13 14: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상욱 의원 공천관리委 지분 요구
다른 정파 ‘공관위 확대 개편’ 촉구
김형오 위원장 “1-2명 증원할 계획”
보수통합신당을 추진 중인 통합준비위원회가 현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의 재편을 요구하고 나서 합당 과정에서 잡음이 새어나오고 있다. /사진은 새로운보수당 지상욱(왼쪽)·하태경 공동대표가 당대표단 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보수통합신당을 추진 중인 통합준비위원회가 현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의 재편을 요구하고 나서 합당 과정에서 잡음이 새어나오고 있다. /사진은 새로운보수당 지상욱(왼쪽)·하태경 공동대표가 당대표단 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보수통합신당을 추진 중인 통합준비위원회(통준위)가 현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의 재편을 요구하고 나서 합당 과정에서 ‘옥신각신’ 잡음이 새어나오고 있다.

앞서 새로운보수당이 공관위를 그대로 수용하겠다는 입장인 반면, 통준위에 속한 다른 정파(박형준‧이언주‧장기표) 등은 공관위의 확대 개편을 요구했다.

이에 새보수당 지상욱 의원은 13일 기자회견을 자청, "자파 공천을 위한 지분 요구로 보수통합을 (자리를 위한) 이전투구로 변질시키느냐"고 통준위를 호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런 행태는 더 이상 국민의 감동을 이끌어내지 못 하고 더 처참하게 짓밟는 정치 행위"라고 꼬집었다.

특히 "새보수당은 한줌도 안 되는 자신의 기득권을 위한 반(反)통합적 가치에 반대한다"며 "만약 새보수당의 보수 재건을 위한 순수한 가치를 훼손한다면 저희는 과감한 결단을 내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통준위가 공관위에 지분 요구를 계속할 경우 위원회에서 탈퇴하는 방안도 거론된다. 현재 새보수당은 통준위와 별개로 한국당과 당 대 당 통합을 추진 중이다.

통준위의 요구는 현행 9명의 한국당 공관위의 규모를 두 배로 늘려 18명으로 확대하자는 것이다.

이 안에 대해 한국당이 난색을 표하자 4명을 투입하는 수정안을 제안했다.

반면 김형오 위원장은 1~2명 수준의 증원 계획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원시, 우한 폐렴 의심 환자 3명 발생...격리 치료 중
  • 화성시, 마을 한복판에 공장 허가…일조권 침해 ‘집단 반발’
  • [단독]‘한국복지당’ 출범 ‘정치권 관심’···실현 가능 복지 ‘정책정당’ 태동
  • "신종 코로나 녹이는 기부천사, 여주시에 마스크 구입 비용 1억원" 기부
  • "행복한 직원이 성공의 비결" (주)성환공구, 창립 20주년 맞아
  • 침체된 국내 건설업계에 ‘반가운 단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