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대규모 건설현장 관계자 등 간담회’개최
상태바
평택시 ‘대규모 건설현장 관계자 등 간담회’개최
  • 김종대 기자
  • 승인 2020.02.12 17:0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담부서 추진현황·지역업체 참여
주요 현안사항 공유· 지원업무 논의
평택시는 지난 11일 시청 종합상황실에서 관내 진행 중인 대형건설현장 관계자, LH, 경기도시공사, 평택도시공사 및 건설관련 단체와의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평택시청)
평택시는 지난 11일 시청 종합상황실에서 관내 진행 중인 대형건설현장 관계자, LH, 경기도시공사, 평택도시공사 및 건설관련 단체와의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평택시청)

평택시는 지난 11일 시청 종합상황실에서 관내 진행 중인 대형건설현장 관계자, LH, 경기도시공사, 평택도시공사 및 건설관련 단체와의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는 그동안 현안사항으로 나온 관내 건설현장에 지역업체 참여 확대 및 지역건설경기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로, 정장선 평택시장과 김승겸 평택시의회 산업건설위원장, 도시주택국장 및 관련 부서장을 비롯해 대형 건설현장인 고덕국제화계획지구[LH, 경기도시공사, 삼성물산, 삼성엔지니어링, 삼호, 제일건설]와 브레인시티 일반산업단지 조성사업[중흥토건, 평택도시공사]에 참여하고 있는 평택지역 건설 관계자들과 건설관련 협회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는 지역건설업체 활성화를 위해 신설된 전담부서(하도급관리팀)의 추진현황 및 지역업체 참여를 위한 주요 현안사항 공유, 실질적인 지원업무 등이 집중 논의됐다.

이날 참석한 지역건설단체 대표는 평택시의 적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건설현장에서는 지역업체들과 같이 일하고자 하는 긍정적인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으며, 지역업체들의 자구적인 노력과 협조체계 구축을 통해 많은 지역업체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시와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장선 시장은 간담회 의견을 경청하면서 대형 건설현장에 지역업체들이 더 많이 참여할 수 있도록 관심과 배려 부탁드린다고 당부하며, “시에서도 관련부서 및 건설관련 단체들과의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강화하고 다양한 방안을 마련해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평택시는 현재 민간 대형 공사현장 105여 개소와 공공발주현장 18여 개소에 대해 지역업체 참여를 지원하고 있다. 그 동안 71개 건설사와 지역건설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고, 매달 신규 건설현장관계자와 지역건설단체 대표들과의 만남의 자리를 마련하는 등 건설현장에서의 지역업체 참여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포천시, 재난기본소득 시민 1인당 40만 원 지급 계획
  •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 발표···경기지역화폐 '접속자 폭주'
  • 화성시, 지역화폐 경품이벤트…“20만원 충전하면 32만원 준다”
  • [단독] 광주시, ‘도로구간 제외·편입’ 갈팡질팡
  • 인천경찰, 6살 때 헤어진 딸 31년 만에 찾아줘
  • 경기도, 도민 1인당 10만 원씩 '재난기본소득' 지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