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양 지역구 의원들 ‘119원의 기적’ 프로젝트 동참
상태바
계양 지역구 의원들 ‘119원의 기적’ 프로젝트 동참
  • 김광섭 기자
  • 승인 2020.02.10 18: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동수 국회의원을 비롯해 계양구를 지역구로 두고 있는 시의원·구의원들이 인천소방본부가 추진하고 있는 기부 프로젝트‘119원의 기적’에 동참했다. (사진제공=인천소방본부)
유동수 국회의원을 비롯해 계양구를 지역구로 두고 있는 시의원·구의원들이 인천소방본부가 추진하고 있는 기부 프로젝트‘119원의 기적’에 동참했다. (사진제공=인천소방본부)

인천소방본부는 유동수 국회의원을 비롯해 계양구를 지역구로 두고 있는 시의원, 구의원들이 인천소방본부가 추진하고 있는 기부 프로젝트 ‘119원의 기적에 동참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유동수 의원과 지역구 시의원, 구의원, 그리고 소방본부와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 관계자들을 포함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전국에서 처음으로 시도하는 ‘119원의 기적프로젝트는 하루에 119원씩 적립해, 재난현장을 누비며 마주쳤던 안타까운 사연의 사람들을 물질적으로 지원하고 희망을 주고자 소방관들 사이에서 자발적으로 시작된 프로젝트다.

지난해 8월말부터 시작된 ‘119원의 기적프로젝트는 인천시 각계각층의 자발적인 참여가 이어져, 현재 1800여명이 매월 기부를 통해 재난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웃을 돕고 있다.

유동수 국회의원은시민이 위험할 때 그 누구보다 빨리 달려와 손을 잡아 주는 소방공무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리며, 우리 지역사회 행복지수를 높이기 위하여 말보다 실천이 중요하다는 생각으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의왕시, 백운밸리 롯데쇼핑몰 건축공사 예정대로 진행
  • 140만 원 빌렸는데 이자만 600만 원... 道, 금융 피해본 저신용자 300만 원 대출
  • 남동구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공공청사 내 입주
  • 道, 청년들 정신과 외래치료비 최대 36만원 지원
  •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는 '하남 미사호수공원' 수질 오염 논란
  • ‘수도이전’ 정략적인 반전카드는 ‘禁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