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시, GTX-C노선 ‘의왕역’정차 추진
상태바
의왕시, GTX-C노선 ‘의왕역’정차 추진
  • 최석민 기자
  • 승인 2020.02.03 15:2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청회 등 거쳐 국토부와 협의
의왕시는 정부가 추진 중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 노선에 의왕역 추가 정차를 국토교통부에 적극 건의하는 등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겠다고 3일 밝혔다. (사진제공=의왕시청)
의왕시는 정부가 추진 중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 노선에 의왕역 추가 정차를 국토교통부에 적극 건의하는 등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겠다고 3일 밝혔다. (사진제공=의왕시청)

의왕시는 정부가 추진 중인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 노선에 의왕역 추가 정차를 국토교통부에 적극 건의하는 등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겠다고 3일 밝혔다.

국토부는 당초 GTX-C노선을 의정부~금정까지 계획으로 추진하던 중 201812월 양주~수원으로 사업계획을 변경해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했으나 의왕역 정차에 대한 타당성 검토는 이루어지지 않았다.

의왕역 주변은 한국교통대학, 철도기술연구원, 철도인재개발원, 현대자동차연구소 등 첨단철도연구시설이 밀집된 전국유일의 철도특구지역이며, 2015년부터 장안지구 도시개발사업, 부곡지역 재개발재건축과 월암지구, 초평지구 등 정부가 추진하는 공공주택지구, 인근의 부곡송정지구 등 개발제한구역 해제를 통해 주거안정을 위한 택지조성이 순차적으로 추진 중으로 인구 유입이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어 광역교통대책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시는 광역교통망이 철도 외에는 전무한 의왕역은 의왕시 뿐만 아니라 수원 입북동과 군포시 부곡동 등 3개시에 걸쳐 교통이 열악한 수도권 지역으로 GTX-C노선 유치를 위해 다양한 시민들의 의견을 국토교통부에 전달하고, 관련 타당성 용역을 3월에 발주해 공청회 등을 거쳐 국토교통부와 적극적으로 협의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상돈 의왕시장은 반드시 정차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석대교는 남양주·하남 모두가 상생하는 방법입니다"
  • 정부, '6.17 부동산 대책' 발표...'수도권 절반이 규제 지역'
  • 여주 코로나19 확진자...여주 골프장서도 라운딩, 해당 골프장 폐쇄
  • 청약 규제 자유로운 기업형 임대 아파트 ‘신광교 제일풍경채’ 분양
  • (새얼굴) 여주 세종라이온스클럽 제10대 회장에 여완구 씨 취임
  • 용인 기흥구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추가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