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12번째 확진환자 1월 24일 화서1동 다녀가
상태바
수원시, 12번째 확진환자 1월 24일 화서1동 다녀가
  • 권영복 기자  bog0170@naver.com
  • 승인 2020.02.02 11: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서1동 거주하는 친인척 6명과 식사, 6명 중 2명 현재 검체 검사 중
염태영 시장이 1일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수원시청)
염태영 시장이 1일 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12번째 확진환자에 대한 대책을 발언하고 있다. (사진제공=수원시청)

| 중앙신문=권영복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12번째 확진환자가 지난달 24일 수원시를 찾은 것으로 확인돼 수원지역에 비상이 걸렸됐다.

2일 수원시에 따르면, 12번째 확진환자인 중국 국적 49세 남성(부천시 거주)이 지난 24일 대중교통을 이용해 팔달구 화서1동에 있는 친인척 집에 방문해 6명과 함께 식사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접촉자인 친인척 6명 중 2명이 발열 증세가 있어 ‘의사 환자’로 분류됐고, 2월 1일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해 격리 치료 중이다. 현재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체를 검사하고 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의 검사 결과는 ‘음성’으로 판정됐으며, 다만, ‘밀접접촉자’의 검체 검사 결과는 완전한 ‘음성’ 판정을 위해 24시간 이내 재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며 현재 격리병상에 입원해 있는 상태다.

관련 증상이 없는 화서1동의 접촉자 4명은 자가격리를 하고 있는 상태다.

시 관계자는 "지난 1일 오전 확진환자가 방문했던 친인척의 집과 그 주변을 방역, 소독하는 등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김포 걸포4지구 '복합쇼핑시설' 유치 물 건너가나
  • '호우 속 동두천 양키시장' 우산 쓴 시민
  • 김포한강2공공주택 공급사업 속도 ‘기대’
  • [오늘 날씨] 경기·인천(10일, 수)...매우 강한 장맛비 ‘최대 150㎜’
  • [내일 날씨] 경기·인천(15일, 월)...낮부터 돌풍 동반 '소나기' 당분간 무더위
  • [오늘 날씨] 경기·인천(16일, 화)...장맛'비비비'...최대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