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방지 총력대응
상태바
오산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방지 총력대응
  • 김삼철 기자
  • 승인 2020.01.28 11:0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산시가 중국 우한 폐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방지를 위해 총력대응형 긴급보고회를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오산시청)
오산시가 중국 우한 폐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방지를 위해 총력대응형 긴급보고회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오산시청)

오산시가 중국 우한 폐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방지를 위해 총력대응형 긴급보고회를 28일 오전 개최했다.

시는 김문환부시장, 실국장, 과장, 동장, 보건소 관계자 등 간부공무원 50여명이 참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 대응 추진상황보고회’를 열고 각 분야별 대응 방안과 설 명절 연휴기간 중 추진상황에 대해 논의했다.

시는 23일 비상방역대책을 통해 코로나바이러스 환자 발생 시 진료를 담당할 ‘선별 진료소’를 즉시 지정하고 관내 음압 병동을 점검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비상방역대책반을 운영하는 등 최선을 다하고 있다.

현재 오산시보건소와 오산한국병원에 선별진료소를 설치 운영 중에 있다.

시는 확진자는 없으며 능동감시대상자 4명이 있으나 현재는 특이증상은 없다.

‘확진자 발생 시에는 접촉자 관리를 위해 1:1 전담요원(50명 확보)을 배치해 감염증 예방을 선제적으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김문환 오산시 부시장은 “시민이 불안해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방지와 예방을 위하여 오산시가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시 관계자는 “해외여행 전 ‘해외감염병 나우’ 홈페이지에서 감염병 정보를 반드시 확인해야 할 것”이며, “코로나바이러스 등과 같은 감염증 예방을 위해선 수시로 손을 씻고 기침을 할 때는 옷소매로 입을 가리는 등 위생에 각별히 신경 써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시 보건소는 최근 중국 방문으로 감염증이 의심된다면 질병관리본부 콜센터 1339 또는 오산시 보건소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원시, 우한 폐렴 의심 환자 3명 발생...격리 치료 중
  • 화성시, 마을 한복판에 공장 허가…일조권 침해 ‘집단 반발’
  • [단독]‘한국복지당’ 출범 ‘정치권 관심’···실현 가능 복지 ‘정책정당’ 태동
  • "신종 코로나 녹이는 기부천사, 여주시에 마스크 구입 비용 1억원" 기부
  • "행복한 직원이 성공의 비결" (주)성환공구, 창립 20주년 맞아
  • 침체된 국내 건설업계에 ‘반가운 단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