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의회 소각장 인근 주민에 건강진단비 지원 추진
상태바
성남시의회 소각장 인근 주민에 건강진단비 지원 추진
  • 장은기 기자
  • 승인 2020.01.27 16: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남시의회 의원 14명은 성남소각장 인근 주민들에게 건강진단비를 지원하는 '성남시 폐기물처리시설 설치촉진 및 주변 지역지원 등에 관한 조례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성남시의회 전경. (사진=중앙신문DB)

성남시의회는 선창선(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롯해 시의원 14명이 '성남시 폐기물처리시설 설치촉진 및 주변 지역지원 등에 관한 조례 개정안'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조례안은 생활폐기물처리시설인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동 성남소각장 인근 주민들에게 건강진단비를 지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지원 대상은 폐기물처리시설 주민지원협의체와 협의해 선정하고 폐기물처리시설 주민지원기금에서 사업비를 충당하도록 했다.

선 의원은 "1998년부터 가동해 노후화된 성남소각장에서 발생하는 다이옥신과 중금속 등 오염물질로 지역주민의 피해가 우려되는 만큼 건강진단비를 지원해 건강권을 강화 하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지난해 시범적으로 성남소각장 반경 300m 내에 20년 이상 거주한 주민 50명을 대상으로 4700만원의 주민건강진단비를 지원했다""조례가 제정되면 지원 대상 확대 등에 대해 주민지원협의체와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성남소각장 반경 300내에는 1300여명이 거주하고 있다. 또한 주민지원협의체는 해당 지역 주민대표 6명과 시의원 3, 환경전문가 2명 등 11명으로 구성됐다.

조례안은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7일까지 열리는 시의회 임시회에서 심의될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단독] 여주시민축구단 K4 “나오지 않는 선수 급여 유용”...결국 “해체”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코로나 시대’ 국민 정서함양은 문화예술
  • 인천시, ‘고향대신 전화로 마음잇기’ 한가위 챌린지 동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