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늘어.. '보건당국 비상'
상태바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 늘어.. '보건당국 비상'
  • 김삼철 기자
  • 승인 2020.01.27 16: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중국 우한시에서 입국한 50대 한국인 남성
우한시 다녀온 약 100여명 내일까지 전수조사
20일 중국 우한시에서 입국한 50대 남성이 네 번째 ‘우한 폐렴’ 환자로 확진됐다. 사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수칙 포스터.

국내에서 네 번째 우한 폐렴환자가 발생해 보건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질병관리본부(본부장 정은경)27일 오전 네 번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 환자(55)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50대인 이 환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를 방문했다가 지난 20일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귀국 다음날인 21일 감기 증세로 병원에서 진료를 받고, 25일 또다시 고열(38)과 근육통이 발생해 치료를 받아 오다가 근육통 악화 등으로 폐렴 진단을 받았다. 같은 날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분당 서울대병원) 으로 격리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통해 27일 국내 네 번째 감염 환자로 최종 확진됐다.

질병관리본부는 현재 환자의 이동 동선 등을 따라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 중으로, 조사 결과가 나오는 데로 추가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날 확진된 50대 남성과 26일 확진된 세 번째 환자(54)의 접촉자에 대해서는 이동경로를 파악, 현재까지 접촉이 확인된 가족과 지인 등에 대해서는 능동감시를 실시중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우한시를 다녀온 내국인과 중국인 중 콧물이나 미열 등이 발생하고 있는 약 100여명에 대해서는 내일까지 전수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라며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자가 격리 조치를 통해 관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는 최근 입국 후 고열, 감기 등의 증상 발생되는 사례들을 관할 보건소나 1339 신고를 거쳐 선별진료소가 있는 의료기관에서 진료 후 격리조치 되고 있다중국 우한시 등 후베이성 방문 이후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발생하면, 대외 활동을 중단하고 보건소나 1339 신고를 거쳐 의료기관에 방문해 줄 것을 당부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원시, 우한 폐렴 의심 환자 3명 발생...격리 치료 중
  • 화성시, 마을 한복판에 공장 허가…일조권 침해 ‘집단 반발’
  • [단독]‘한국복지당’ 출범 ‘정치권 관심’···실현 가능 복지 ‘정책정당’ 태동
  • "신종 코로나 녹이는 기부천사, 여주시에 마스크 구입 비용 1억원" 기부
  • "행복한 직원이 성공의 비결" (주)성환공구, 창립 20주년 맞아
  • 침체된 국내 건설업계에 ‘반가운 단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