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경기도 최초 ‘노동자 복합쉼터’ 개소
상태바
광주시, 경기도 최초 ‘노동자 복합쉼터’ 개소
  • 장은기 기자
  • 승인 2020.01.20 18: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안동에 195㎡ 면적 규모 조성
대리·택배기사…누구나 이용 가능
오후 4시부터~새벽 6시까지 운영
광주시는 20일 경안동 중앙로 110 로얄팰리스 5층에서 ‘노동자 복합쉼터’ 개소식을 열었다. (사진제공=광주시청)
광주시는 20일 경안동 중앙로 110 로얄팰리스 5층에서 ‘노동자 복합쉼터’ 개소식을 열었다. (사진제공=광주시청)

광주시가 경기도 최초로 노동자 복합쉼터를 개소했다.

광주시는 20일 경안동 중앙로 110 로얄팰리스 5층에서 노동자 복합쉼터개소식을 열었다.

이날 개소식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신동헌 시장, 소병훈·임종성 국회의원, 노동자 대표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노동자 복합쉼터는 근무 특성상 대기시간이 필요하고 마땅한 휴식공간이 없는 대리·택배기사, 퀵서비스, 학습지교사 등 이동 노동자와 일반 노동자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시는 경기도에서 공모한 ‘2019년 노동자 쉼터 설치 지원사업에 참가해 심사를 거쳐 최총 사업자로 선정됐으며 도비 50%를 지원받아 총 사업비 28000만원을 투입, 노동자들의 접근성이 용이한 경안동에 195면적의 쉼터를 조성했다.

쉼터는 오후 4시부터 다음날 새벽 6시까지 운영되며 중앙홀, 다목적실, 수면실, 여성휴게실과 사무실 등으로 구성됐고 안마기, 컴퓨터, 휴대전화기 충전기, 커피머신 등의 편의시설도 갖췄다.

또한, 센터는 단순 휴식공간의 기능을 넘어 노동자의 커뮤니티를 촉진할 수 있는 자조모임을 지원하고 노동 복지의 사각지대에 있는 취약 노동계층의 근로환경 개선은 물론 법률지원과 문화 복지를 지원하는 역할을 하게 될 계획이다.

신 시장은 노동자 복합 쉼터를 성공적으로 운영해 노동 취약계층의 권익을 증진하고 근로 복지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할 것이라며 근로자와 광주시가 동반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단독] 여주시민축구단 K4 “나오지 않는 선수 급여 유용”...결국 “해체”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코로나 시대’ 국민 정서함양은 문화예술
  • 인천시, ‘고향대신 전화로 마음잇기’ 한가위 챌린지 동참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