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출신들 제21대 총선 출마 봇물
상태바
청와대 출신들 제21대 총선 출마 봇물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0.01.14 14: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문재인·청와대 표기’ 놓고 이견
지도부 ‘靑, 근무 이력 사용 처리’ 고민
출마 준비·여부 저울질 하는자 70여 명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40% 후반 한 몫

‘4.15 총선’을 앞두고 청와대 출신 인사들의 21대 총선 출마 선언이 봇물을 이루면서 이들의 이력 표기를 두고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격한 이견이 속출하고 있다.

문 대통령 지지율이 당 지지율을 웃돌고 있는 상황에서 청와대 근무 이력을 쓸 경우 경선에서 유리할 것이란 당내 일각의 의견에 이를 어떻게 처리할지 지도부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청와대와 여당에 따르면 현 정부 청와대 출신 중 총선 출마를 준비하고 있거나, 출마 여부를 타진하는 인원은 무려 70여 명에 이른다.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과 권혁기 전 춘추관장 등 일찌감치 지역 표밭갈이에 나선 인사가 있는가 하면, 윤건영 전 국정기획상황실장 등 최근 청와대에서 나온 인사들과 고민정 대변인 등 출마를 고심 중인 인사들 등 다양하다.

이처럼 많은 청와대 출신 인사들의 총선 출마 원인 중 하나론 임기가 반환점을 돌았음에도 여전히 40% 후반을 달리며 높은 지지율을 보이고 있는 문 대통령의 인지도가 원인으로 보인다.

여기에 야당 지지율이 여당보다 지지율에서 크게 뒤지면서 선거판이 전체적으로 여권에 유리한 점도 출마 의지를 갖게 하는 요인 중 하나로 작용하고 있다.

또 민주당이 신인 가점을 최대 20%까지 주는 공천 기준을 일찌감치 정한 것도 선출직에 처음 출마하는 청와대 인사에겐 매력 포인트가 됐다.

청와대로서도 대통령과 인연이 있는 인물이 국회에 대거 진출할 경우 향후 국정 동력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만류하지 않고 있다 보니 출마 희망자들이 적기로 판단한 것으로 읽히는 대목이다.

하지만 후보들마다 너도나도 '문재인 마케팅'에만 열을 올리다 보면 자칫 후보 개인의 실수나 잘못으로 인한 좋지 못한 인상이 문 대통령에 악영향으로 작용할 수도 있다는 지적도 있다.

이 때문에 당내 일각에선 경선에서 후보자를 수식하는 문구에 '문재인 청와대 OOO'과 같은 내용을 빼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수도권에 지역구를 두고 있는 한 의원은 "문재인 청와대 출신이라도 공정하게 경선을 하려면 이미 작년 초 청와대에서 나와 권리당원 모집 등 민심을 얻기 위한 경쟁을 펼쳤어야 했다"며 "문재인 청와대 이력을 사용치 못하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를 반대 의견도 만만치 않다.

과거에도 여러 차례 논란이 있었지만 경선 때 김대중 청와대, 노무현 청와대 등 대통령 이름이 포함된 이력은 물론 노무현재단과 관련한 이력도 사용케 했었기 때문에 이번에도 단순히 청와대 출신이 많다는 이유만으로 이를 막기엔 역부족이란 것이다.

이처럼 이력 표기를 둘러싼 당내 이견이 표출되기 시작하자 당 지도부가 한 발 물러서 논의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어서 주목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석대교는 남양주·하남 모두가 상생하는 방법입니다"
  • 정부, '6.17 부동산 대책' 발표...'수도권 절반이 규제 지역'
  • 김상호 하남시장 “함께 지혜 모아 하남시교통 인프라 풀어갈 것”
  • (새얼굴) 여주 세종라이온스클럽 제10대 회장에 여완구 씨 취임
  • 청약 규제 자유로운 기업형 임대 아파트 ‘신광교 제일풍경채’ 분양
  • 용인 기흥구서 코로나19 확진환자 3명 추가 발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