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보수당, 혁통위 첫 회의 참가 결정
상태바
새보수당, 혁통위 첫 회의 참가 결정
  • 중앙신문
  • 승인 2020.01.14 14: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운천-지상욱 의원 파견 ‘선수’ 맞춰
하태경 “3원칙 근거, 6원칙 준수해야”
새로운보수당은 자유한국당과의 첫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 회의에 초선인 정운천 의원과 지상욱 의원을 보내기로 하고, ‘3원칙을 근거한 6원칙 준수’해야 함을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새로운보수당은 자유한국당과의 첫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 회의에 초선인 정운천 의원과 지상욱 의원을 보내기로 하고, ‘3원칙을 근거한 6원칙 준수’해야 함을 강조했다. (사진=연합뉴스)

새로운보수당이 자유한국당과의 첫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 회의에 참가하기로 결정하면서 통합 협상이 본격화될 것으로 보여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하태경 책임대표는 14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자청, "새보수당은 혁통위 회의에 참가하기로 했다"며 "보낼 두 사람은 정운천(초선), 지상욱(초선) 의원"이라고 말했다.

당초 지난 9일 혁통위 출범 당시 새보수당에선 정병국 의원(5선)이 참여했으나, 자유한국당 측에서 혁통위원에 김상훈(재선), 이양수(초선) 의원을 임명함에 따라 선수를 맞추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하 책임대표는 혁통위 참여와 관련 "제일 중요한 것은 보수 통합 3원칙(▲탄핵의 강 건너기 ▲개혁보수 ▲새로운 집 짓기)이 포함된 혁통위 6원칙에 근거해서 모든 일이 풀려져야 될 것"이라며 "6원칙 어긋나는 것에 대해선 절대 동의하지 않을 것"이라고 못박았다.

그는 특히 "첫 번째 원칙 통합은 혁신적이어야 하고, 나머지 5개는 새보수당 창당 정신"이라며 "새보수당 창당 정신이 혁통위에 녹아들어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대당' 통합 대상과 관련, "현재까지 한국당 뿐"이라고 여전히 선을 그었다.

다만, 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안철수 등과의 단계적 통합을 언급한 것에 대해선 "보수재건 3원칙에 흔쾌히 합의한다면 대화의 문은 다 열려있다"며 가능성을 열어놨다.

그는 "한국당과 새보수당의 교감 아래 공관위원장이 정해져야 하느냐"는 기자들의 물음에 "지극히 당연한 말씀"이라고 답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서구에 ‘걷기 좋은 길’ 첫 조성
  • 파주시, 서울시 광역버스 9709번 폐선 ‘시민 불편’ 최소화
  • [단독]연천, 도 넘는 마을 이장 횡포…업체 전전긍긍 속앓이
  • 기쁜 소식 만든 평택시의회에 박수를
  • 민주당, ‘무료 공공 Wi-Fi’ 전국 확대
  • 한국당 임상수 단장 '파주시乙’ 21대 총선 출마 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