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수목원-국립문화재연구소, 한국정원 공동 연구 업무협약
상태바
국립수목원-국립문화재연구소, 한국정원 공동 연구 업무협약
  • 김성운 기자
  • 승인 2020.01.13 17: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수목원 민가정원 공동조사 모습. (사진제공=국립수목원)
국립수목원 민가정원 공동조사 모습. (사진제공=국립수목원)

산림청 국립수목원은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와 13일 한국정원의 가치 확산 및 공동 연구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에 나섰다.

이번 협약은 한국정원 연구수행을 위한 기술 및 정보의 공유와 한국정원에 대한 공동연구 및 교류와 교육·전시, 역사정원 및 전통정원의 관리 가이드라인 연구, 정원문화의 사회적 가치 확산에 대한 협력 등으로 구성됐다.

한국정원의 문화 정착을 위한 한국형 정원연구와 정원조성 및 활용 연구를 수행하고 있는 국립수목원은 국립문화재연구소는 한국 전통정원의 보존 및 복원, 한국 정원의 재발견을 위한 잠재자원 발굴 등 문화재로서 한국 정원의 가치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

이날 양 기관은 한국 정원의 시대별 변화기록과 정원의 문화재적 가치 평가에 대한 연구 필요성에 공감하고 지난해 공동조사를 진행했으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다양한 분야에 긴밀한 상호 협력을 했다.

이에 따라 국립수목원은 문화재로 지정된 경상도 지역 민가정원 13곳을 대상으로 한 노거수 조사, 식재평면도 작성, 경관 변화과정 자료 수집 및 항공사진 촬영 등이 수행되기도 했다.

국립수목원은 국립문화재연구소와 함께 국내 정원의 근·현대사 변화양상 및 식물과 주변 환경의 생태적 가치 등 한국 정원의 가치 제고와 위상 정립을 위한 다양한 공동 연구를 통해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계획이다.

국립수목원측과 협약을 맺은 국립문화재연구소 최종덕 소장은 기관 간 공동연구 차원을 넘어 한국정원을 우리의 소중한 문화유산으로 알리고 세계인들이 찾는 대표적 관광자원으로 확산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유미 국립수목원장도 양 기관이 협력해 한국 정원의 역사를 기록하고 문화적 가치, 생태적 가치 등 그 연구결과를 통해 국내 정원연구 분야의 고무적인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서구에 ‘걷기 좋은 길’ 첫 조성
  • 파주시, 서울시 광역버스 9709번 폐선 ‘시민 불편’ 최소화
  • [단독]연천, 도 넘는 마을 이장 횡포…업체 전전긍긍 속앓이
  • 기쁜 소식 만든 평택시의회에 박수를
  • 민주당, ‘무료 공공 Wi-Fi’ 전국 확대
  • 한국당 임상수 단장 '파주시乙’ 21대 총선 출마 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