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체육회장 선거 소승호 VS 박범식 ‘맞대결’
상태바
광주시체육회장 선거 소승호 VS 박범식 ‘맞대결’
  • 장은기 기자
  • 승인 2020.01.13 14: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승호 “예산확보·현안해결 위해 노력”
박범식 “체육인과 소통 문제 등 현안 해결”

오는 15일 실시되는 광주시체육회장 선거가 맞대결로 치러진다.

지난 3~4일 광주시체육회에 후보자등록을 마친 소승호(62) 전 광주시체육회 상임부회장과 박범식(52) 전 오포읍체육회장간 맞대결로 치러지게 됐다.

소승호 후보는 지난해까지 광주시체육회 상임부회장으로 재직하다 이번에 민간 회장으로 출마를 선언했다.

소 후보는 지난 지방선거에서 신동헌 광주시장의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은 바 있으며, 다양한 체육분야 활동을 통해 입지를

공고히 하고 있다.

광주시장애인체육회 상임부회장을 비롯 광주시리틀야구단 단장으로도 활약중이다. 한국중고 배구연맹 부회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소 후보는 거창한 말보다 가려운 곳을 긁어주겠다는 말로 갈음하겠다. 종목별 단체가 더욱 활성화되고 발전할 수 있도록 예산확보에 힘쓸 것이며, 사무실 등 현안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 초중고 엘리트 육성과 함께 체육인들의 긍지를 높이는데도 팔을 걷어붙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범식 후보는 오포읍체육회 회장, 광주시축구연합회 부회장 등 지역 내 체육활동은 물론 광주시주민자치협의회 회장직도 맡아 지역사회 발전에도 두루 이바지해 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30여 년간 꾸준히 체육회에서 활동하며, 광주시체육회가 지향해야 할 방향에 대해 고민해왔고, 체육회 기능을 강화해야 한다는 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박 후보는 침체돼있는 광주시체육회의 변화와 혁신을 이뤄, 체육회의 자율성과 운영상의 비효율성 그리고 체육인과의 소통 문제 등 여러 가지 현안을 해결하겠다체육인과 소통하는 체육회, 투명한 경영, 청소년엘리트 육성과 동호회 스포츠를 다양화하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한편, 광주시체육회장 선거는 오는 15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광주시민체육회관에서 진행되며 선거인단은 대의원 등 총 233명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신청사 ‘주교 제1공영주차장’으로 최종 선정
  • 안성시, 고추심는 승용 채소이식기 개발..‘연시회’ 개최
  • 이재명 대법원 선고, 언제 나오나?
  • 인천시, 성실 채무상환 시민 돕는다···‘인천어진론’ 3.5% 저금리 대출
  •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생활임금 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
  • 용인시 66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4주만에 지역사회 감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