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당을 팔려고 만든 거 아냐”
상태바
유승민 “당을 팔려고 만든 거 아냐”
  • 박남주 기자
  • 승인 2020.01.13 13: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수 재건되는 것 만들기 위한 것”
“추미애 장관 검찰 인사 헌법 파괴”
“모든 게 문재인 대통령과 靑 작품”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을 맡고 있는 유승민 의원은 “새로운보수당은 자유한국당에 팔아먹으려고, 한국당과 통합하기 위해 만든 것이 아니다”고 역설했다.

유 의원은 13일 ‘제4차 당대표단 회의’에서 이같이 밝히고 “보수가 제대로 거듭나고 재건되는 것을 직접 만들기 위해 새보수당 창당한 것”이라고 피력했다.

유 의원은 “많은 당원들이 한국당이랑 통합하려고 새보수당을 만들었느냐고 묻는다”며 “모든 뉴스가 통합 얘기로 뒤덮인 현실이고 보니, 젊은 당원들이 굉장히 답답해 한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보수재건위원장으로서 새보수당을 창당한 뜻은 ▲제대로 된 보수 ▲개혁적 보수를 위해 희망과 불씨를 꺼뜨리지 않기 위한 것”이라며 “당원들과 국민들께 분명히 밝히고, 그런 노력이 아무리 어려워도 계속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인사와 관련, “심각한 헌법 파괴행위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은 정말 힘든 싸움을 시작하고 있지만, 말 그대로 헌법주의자로서 민주공화국 검사로서 끝까지 버텨주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따라서 그는 “그들이 저지른 불법과 비리 뿐 아니라, 지금 수사를 방해하는 것들이 모두 나중에 수사의 대상이 되는 것이 역사의 교훈”이라며 “이번 검찰인사에서 추 장관은 칼춤을 추는 꼭두각시에 불과했고, 모든 게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작품”이라고 꼬집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의왕시, 백운밸리 롯데쇼핑몰 건축공사 예정대로 진행
  • 140만 원 빌렸는데 이자만 600만 원... 道, 금융 피해본 저신용자 300만 원 대출
  •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는 '하남 미사호수공원' 수질 오염 논란
  • ‘수도이전’ 정략적인 반전카드는 ‘禁物’
  • 서울시 중구에서 바라본 대한민국 ‘萬象’
  • [기획] 파주형 마을살리기 프로젝트-광탄면 편 “집 떠나와~ 차타고~ 파주 광탄면 가는 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