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용인시장, 석성산서 1500명 시민과 해맞이
상태바
백군기 용인시장, 석성산서 1500명 시민과 해맞이
  • 김종대 기자
  • 승인 2020.01.01 10: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군기 시장이 1일 석성산에서 해돋이를 보고 소원지를 쓰는 등 시민들과 떡국을 나누며 새해를 맞이하고 있다. (사진제공=용인시청)

백군기 용인시장은 1일 석성산 정상(해발 471.5m)에서 1500여 시민들과 함께 경자년 새해를 맞이했다.

백 시장을 비롯한 시민들은 해돋이를 보며 건강과 행복을 기원하고 나무 사이를 연결한 줄에 소원지를 걸며 성취를 염원했다.

백 시장도 친환경 생태도시, 경제자족도시 이루게 해주소서라는 간절한 소망이 적힌 소원지를 정성스레 매달며 새해 힘찬 출발을 다짐했다.

이 자리에서 백 시장은 풍요와 희망의 경자년 새해가 밝았다주변 환경이 녹록지 않지만 우리시가 맞은 절호의 기회를 살려 수준 높은 용인시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해돋이 후 백 시장은 정상 인근 헬기장과 통화사 일대에서 시민들에게 떡국을 나누며 덕담을 주고받았다. 떡국은 용인시산악연맹이 준비했다.

백 시장은 이날 해돋이 행사 후 김량장동 중앙공원 내 현충탑을 참배하며 2020년 첫 업무를 시작했다.

1일 석성산에서 시민들과 함께 해돋이를 보고 소원지 써서 걸고 있는 백군기 용인시장.
1일 석성산에서 소원지 써서 걸고 있는 백군기 용인시장.

 


주요기사
이슈포토
  • 여주 프리미엄 아울렛 일부 매장 폐쇄···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가
  • 포천시, 재난기본소득 시민 1인당 40만 원 지급 계획
  •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 발표···경기지역화폐 '접속자 폭주'
  • 화성시, 지역화폐 경품이벤트…“20만원 충전하면 32만원 준다”
  • [단독] 광주시, ‘도로구간 제외·편입’ 갈팡질팡
  • 인천경찰, 6살 때 헤어진 딸 31년 만에 찾아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