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문화도시 신청접수 장전 완료
상태바
오산시, 문화도시 신청접수 장전 완료
  • 김삼철 기자
  • 승인 2019.12.12 00: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중앙신문 DB)
오산시는 오는 13일에 최종 PT를 실시할 예정이며 12월말 예비도시 지정 결과 발표이후 사업추진 로드맵에 따라 시범사업 등 2020년 특성화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사진은 오산시청 전경. (사진=중앙신문 DB)

오산시는 2019년 문화도시 예비도시 지정을 위한 최종 PT 리허설을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리허설은 오는 13일에 최종 발표를 앞두고 지난 9월 현장 컨설팅에서 언급된 내용을 보완해 새롭게 수립된 문화도시 조성계획에 대한 프리젠테이션과 참석자 모두 평가자 또는 피평가자가 되어 예상 질의응답을 체크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교육도시 10년동안 추진 성과와 그 성과를 바탕으로 교육과 문화의 ‘이음’이라는 컨셉을 가지고 최종 마무리된 문화도시 조성계획과 함께 영상을 시청하면서 지난 6일 한국지역문화학회(책임연구원 김영주 박사)가 수행한 문화도시 전문 문화영향평가 결과를 공유했다.

보고회에 참석한 곽상욱 오산시장은 “지난 3월 공고이후 꾸준히 준비해온 이음문화도시 추진위원회와 문화재단 사무국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며 “13일에 시민을 대표해 발표하는 이동렬 위원장에게 23만 오산시민이 하나된 마음으로 응원한다”고 격려했다.

장인수 오산시의회 의장은“교육 도시로서만이 아닌 문화도시로 더 큰 그림을 그리고 있는 오산시민들의 마음을 담아 의회도 좋은 파트너로 함께 응원하며 협력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한편, 오산시는 오는 13일에 최종 PT를 실시할 예정이며 12월말 예비도시 지정 결과 발표이후 사업추진 로드맵에 따라 시범사업 등 2020년 특성화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의왕시, 백운밸리 롯데쇼핑몰 건축공사 예정대로 진행
  • 140만 원 빌렸는데 이자만 600만 원... 道, 금융 피해본 저신용자 300만 원 대출
  • 남동구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공공청사 내 입주
  • 道, 청년들 정신과 외래치료비 최대 36만원 지원
  •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는 '하남 미사호수공원' 수질 오염 논란
  • ‘수도이전’ 정략적인 반전카드는 ‘禁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