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재 의원 “GTX-D노선 하남 연장, 수석대교 위치 변경해야”
상태바
이현재 의원 “GTX-D노선 하남 연장, 수석대교 위치 변경해야”
  • 장은기 기자
  • 승인 2019.12.08 17: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현재 의원은 지난 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기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위원장을 만나 하남과 성남 구간 1개역 연장 등을 요청했다. (사진제공=이현재의원실)
이현재 의원은 지난 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기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위원장을 만나 하남과 성남 구간 1개역 연장 등을 요청했다. (사진제공=이현재의원실)

이현재 의원(자유한국당· 경기 하남)은 지난 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최기주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위원장을 만나 ▲GTX-D 노선 하남 연장 ▲수석대교 위치 변경 ▲하남 교산신도시 인근 덕풍동 일대 교통환경 개선을 위한 지하철 3호선 신덕풍역(가칭) 추가 신설 ▲9호선 하남연장 2개 구간의 제4차 광역교통시행계획 반영 ▲위례~신사선의 위례 하남과 성남 구간 1개역 연장 등을 요청했다고 8일 밝혔다.

이 의원은 최 위원장과의 면담에서 “GTX-A, B, C 노선을 고려하면 GTX-D는 수도권을 동서로 가로질러야 하고, 4개 신도시가 동시추진돼 심각한 교통문제에 직면한 하남시까지 연장이 반드시 필요하다”며 “제4차 광역교통시행계획 수립시 서부권에서 출발하는 GTX-D를 하남시까지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최 위원장은 “서부권 광역급행철도는 상대적으로 미흡한 수도권 서부의 교통망 확충을 위해 추진되는 것으로 아직 기획단계에 불과해 현재로서는 하남 등 동부권 연장 여부를 답변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고 설명하며 “최선의 안을 도출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 의원은 수석대교와 관련, “계획 지점인 선동IC의 경우 미사지구의 주출입구로 현재도 만성 정체지역이고, 향후 강일2지구도 선동IC를 이용하게 되어 교통상황은 더욱 악화될 것”이라며 “수석대교의 위치 변경(강동대교 또는 세종고속도로 확장)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최 위원장은 “합리적 방안을 찾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이어 “교산신도시 예정지 인근 덕풍동 주민들은 교통망 미흡과 중부고속도로로 인한 생활권 단절로 많은 불편을 겪어 왔다”며 현재 예정된 지구내 3호선 역사 위치와 5호선 하남시청역과의 거리는 2.4㎞이상으로 주민편의를 높이기 위한 신덕풍역(가칭 덕풍현대아파트 앞) 추가 설치를 강력히 요구했다.

이 의원이 위례~신사선의 위례 하남과 성남 구간 1개역 연장을 요구한데 대해서도, 최 위원장은 하남·성남 구간 연장안을 포함해 검토하는 용역을 이번주 착수했다고 답변했다.

이날 면담에는 박여동 수석대교 대책위원장도 함께 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의왕시, 백운밸리 롯데쇼핑몰 건축공사 예정대로 진행
  • 140만 원 빌렸는데 이자만 600만 원... 道, 금융 피해본 저신용자 300만 원 대출
  • 남동구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공공청사 내 입주
  • 道, 청년들 정신과 외래치료비 최대 36만원 지원
  •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는 '하남 미사호수공원' 수질 오염 논란
  • ‘수도이전’ 정략적인 반전카드는 ‘禁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