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 평택항 방문 주요 현안 점검
상태바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 평택항 방문 주요 현안 점검
  • 김종대 기자
  • 승인 2019.12.08 17: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가 지난 6일 평택항 국제여객터미널을 방문해 주요 현안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청)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가 지난 6일 평택항 국제여객터미널을 방문해 주요 현안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경기도청)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가 지난 6일 평택항 국제여객터미널을 방문, 주요 현안을 점검했다.

이 부지사는 이날 홍지선 철도항만물류국장 등 경기도 및 평택시, 평택지방해양수산청, 평택직할세관, 수원출입국·외국인청 평택항만출장소, 경기평택항만공사 등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현안 사항에 대해 논의를 진행했다. 특히 올해 9월 신규 취항에 따른 승객 급증으로 입국심사 시간이 늘어나고 있는 만큼, 이 부지사는 관련 기관에 인력 확충, 편의시설 보완 등의 대책을 마련·추진하고, 필요할 경우 중앙부처에 적극 건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화순 부지사는 평택항은 경기도 유일 국제 무역항으로, 향후 동북아를 아우르는 환황해경제권의 중심이 될 것이라며 이에 발맞춰 물류 활성화, 관련 인프라 확충 등 다양한 대책을 마련, 추진해 나가자고 밝혔다.김종대기자

한편, 이화순 부지사는 평택항 현장방문에 앞서 황해경제자유구역청을 방문, 현안사항을 청취하며 관계자들을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단독] 여주시민축구단 K4 “나오지 않는 선수 급여 유용”...결국 “해체”
  • 인천시, ‘고향대신 전화로 마음잇기’ 한가위 챌린지 동참하세요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여주시민 '대기업 갑질에서 지켜 달라'···경기도청서 1인 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