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청소년자원봉사단 ‘LINK’ ‘유적지 해설사로 나서다
상태바
포천 청소년자원봉사단 ‘LINK’ ‘유적지 해설사로 나서다
  • 김성운 기자
  • 승인 2019.12.08 17: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개 학교 220명 학생 참여
포천시는 오는 19일까지 총 4회에 걸쳐 ‘포천 문화·역사 수호대’ 탐방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청소년자원봉사단인 ‘LINK’가 해설사로 나선다고 지난 6일 밝혔다. (사진제공=포천시청)
포천시는 오는 19일까지 총 4회에 걸쳐 ‘포천 문화·역사 수호대’ 탐방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청소년자원봉사단인 ‘LINK’가 해설사로 나선다고 지난 6일 밝혔다. (사진제공=포천시청)

포천시는 오는 19일까지 총 4회에 걸쳐 포천 문화·역사 수호대탐방 프로그램을 운영하면서 청소년자원봉사단인 ‘LINK’가 해설사로 나선다고 지난 6일 밝혔다.

시는 포천 문화·역사 수호대해설사로 나선 포천청소년문화의집 청소년자원봉사단 ‘LINK’가 총 4코스로 구성돼 있는 포천지역 문화유적지에 대해 관내 7개 학교 220명의 학생들이 참여할 예정이라고 관계자는 밝혔다.

링크(LINK)는 지난 3월부터 11월까지 포천의 역사와 문화에 대해 조사하고 탐방하면서 이 프로그램 참여를 위한 학습교재를 제작한는 등 청소년 해설사로서 활동하기 위해 전문해설사 교육까지 받았다.

이들 청소년들은 또 지난 10월에는 직접 제작한 내고장 포천시 평화·역사·문화 탐방지도를 배부하기도 했다. 이 프로그램에 참여한 해설 단원들은 평소 무심코 지나던 장소가 숭고한 역사의 현장이라는 것에 놀라웠고, 국가를 위해 희생·헌신하신 분들을 존경하며 나라 사랑 정신을 본받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의왕시, 백운밸리 롯데쇼핑몰 건축공사 예정대로 진행
  • 140만 원 빌렸는데 이자만 600만 원... 道, 금융 피해본 저신용자 300만 원 대출
  • 남동구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공공청사 내 입주
  • 道, 청년들 정신과 외래치료비 최대 36만원 지원
  • 여전히 해결되지 않고 있는 '하남 미사호수공원' 수질 오염 논란
  • ‘수도이전’ 정략적인 반전카드는 ‘禁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