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첫 농업역사문화전시체험관 수원에 건립
상태바
전국 첫 농업역사문화전시체험관 수원에 건립
  • 권영복 기자
  • 승인 2019.12.04 17: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선구 옛 농촌진흥청 자리에 위치
1572억 투입…1만8000㎡ 규모
본관·별관·온실·체험원 등 갖춰
농림축산식품부는 4일 권선구 수인로 249에서 ‘농업역사문화전시체험관’ 기공식을 개최했다. (사진제공=수원시청)
농림축산식품부는 4일 권선구 수인로 249에서 ‘농업역사문화전시체험관’ 기공식을 개최했다. (사진제공=수원시청)

수원시 권선구 옛 농촌진흥청 자리에 농업의 역사와 문화를 배우고 체험할 수 있는 전국 최초의 농업역사문화전시체험관이 들어선다.

농림축산식품부는 4일 권선구 수인로 249에서 농업역사문화전시체험관기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기공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해 농업체험관의 성공적인 건립을 기원했다.

농업체험관은 지난 2015년 농촌진흥청이 전주로 이전하면서 남겨진 부지(현 서호지구 내 역사문화공원)에 건립된다. 대지면적 94655에 건축 연면적 18000지하 1~지상 2층 규모로 본관, 별관, 온실, 체험원, 주차장 등을 갖출 예정이다.

2022년 상반기 조성을 완료할 계획으로, 부지매입비 716억원, 공사비 856억원 등 국비 1572억원이 투입된다. 농업체험관에는 우리나라 농업기술발전의 변천사와 미래첨단 바이오기술, 식품·곤충·원예 등 다양한 테마와 소재가 구성된다.

기존 농업박물관들과 달리 관람객의 적극적인 체험을 유도해 농업을 경험할 수 있도록 실내·외에 공원형 체험전시관을 조성한다.

특히 정조대왕이 농업발전을 위해 영농과학의 중심지로 삼았던 수원의 고유한 특성과 콘텐츠를 전시 및 체험프로그램으로 개발해 차별화할 계획이다.

이 같은 농업역사문화전시체험관 건립을 위해 수원시, 농림부, 농어촌공사 등 3개 기관은 지난 5년간 협력 노력을 기울였다.

염태영 시장은 축사에서 전국 최초의 농업역사문화전시체험관이 건립되면 지역 일자리 창출, 관광 활성화 등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수원시민뿐만 아니라 전 국민이 농업을 체험하고, 농업의 가치를 느낄 수 있는 공간이 만들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신청사 ‘주교 제1공영주차장’으로 최종 선정
  • 안성시, 고추심는 승용 채소이식기 개발..‘연시회’ 개최
  • 이재명 대법원 선고, 언제 나오나?
  • 인천시, 성실 채무상환 시민 돕는다···‘인천어진론’ 3.5% 저금리 대출
  •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생활임금 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
  • 용인시 66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4주만에 지역사회 감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