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올해 마지막 특별기획전 마련
상태바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올해 마지막 특별기획전 마련
  • 강상준 기자
  • 승인 2019.12.04 16: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은 오는 12월 6일 올해 마지막 특별기획전 ‘양주팔괴(楊州八怪)’와 연계해 ‘아티스트 토크’와 ‘열린음악회’등 이색적인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사진제공=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은 오는 12월 6일 올해 마지막 특별기획전 ‘양주팔괴(楊州八怪)’와 연계해 ‘아티스트 토크’와 ‘열린음악회’등 이색적인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사진제공=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이 몸도 마음도 움츠러드는 추운 겨울을 녹여줄 따뜻한 초대장을 보냈다. 미술관은 오는 12월 6일 올해 마지막 특별기획전 ‘양주팔괴(楊州八怪)’와 연계해 ‘아티스트 토크’와 ‘열린음악회’등 이색적인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양주팔괴(楊州八怪)’전은 경기도 양주에 거주하며 한국화단을 대표하는 8명의 작가, 장욱진, 민복진, 김구림, 조성묵, 권순철, 신상호, 박영남, 조 환의 회화, 설치 등 다양한 매체의 작품 20점을 소개하는 전시로 내년 2월 9일까지 진행한다

6일 오후 2시, 대가들의 작품을 전시한 1층 전시장 가운데서 진행하는 ‘양주팔괴’아티스트 토크에는 참여작가인 신상호, 박영남, 조 환을 비롯해 고 조성묵 작가의 부인인 하호숙 작가, 평론가 홍가이, 미디어아트의 김태은 작가가 참여한다.

아티스트 토크는 1부 작가들의 대화와 2부 관람객들과의 만남으로 구성, 참여작가들의 삶과 예술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직접 들어보고 평소 궁금했던 점들을 자유롭게 질문하는 등 대가들의 삶과 예술세계에 보다 생생하게 다가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아티스트 토크 이후에는 ‘양주팔괴’포스터에 작가의 친필 사인을 받을 수 있는 사인회도 함께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오후 4시 전시장에서는 ‘양주팔괴’전시를 기념하는 열린음악회가 마련돼 있다.

‘열린 음악회’는 ‘Consuelo is 평온’을 주제로 국내 정상급 연주자 그룹인 콘수엘로 뮤직소사이어티의 연주로 진행한다.

연주곡은 시민들에게 친숙한 영화, 애니메이션의 오리지널 사운드 트랙과 대중가요 등 12곡으로 구성, 미술관에서 작품을 감상하며 대중음악을 즐기는 이색적인 경험을 선사한다.

이날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전시관람료와 행사 참가비는 무료이며, 별도의 신청 없이 누구나 참여가 가능하다.

양주시립장욱진미술관 관계자는 “아티스트 토크와 열린음악회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통해 경직된 화이트 큐브의 미술관에서 벗어나 작품을 감상하는 열린 미술관으로 다가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양주팔괴’에서 지칭하는 여덟 명의 작가들은 ‘괴(怪)’라고 불릴 만큼 사회의 기존 형식의 틀이나 가치관, 평가 기준에서 벗어나 자신들만의 독창성을 추구한 예술가들이다. 이들은 외형적인 특이함이 아닌 정신적인 가치를 추구하며 독특한 예술세계로 각자의 영역에서 한국 근현대 미술계에 크고 작은 영향을 끼쳐왔다.

특별기획전 '양주팔괴'는 장욱진을 비롯한 양주팔괴의 괴이함을 만나볼 수 있으며 즉물적인 사고에서 벗어나 예술이 가지는 본연의 의미에 대해 성찰해보는 계기를 제공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양시, ‘GTX C노선’ 인덕원 정차 추진 본격화
  • 불통 수원시, 이번엔 소방법 위반 논란
  • 성남시 ‘미니 태양광 설치’ 최대 70% 지원
  • 여주 ‘미래 경쟁력 끌어내는 걷고 싶은 도시로 간다’
  • 포천 지역 골프장, 그린피 할인 통해 지역과 상생 실천
  • ‘동탄~청주국제공항(수도권 내륙선)’ 철도망 탄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