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노후 공공하수관로 정비 착공
상태바
파주시, 노후 공공하수관로 정비 착공
  • 박남주 기자
  • 승인 2019.12.04 16: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41km 조사…10km 설계 완료
국비 52억·시비 55억 등 107억 투입
2021년 10월까지 노후 하수관 정비
파주시는 관내 노후화된 공공하수관로로 인한 지반침하(일명 싱크홀) 및 침수피해 방지를 위한 노후 하수관로 정비 사업을 이달 중 착공할 예정이다. (사진제공=파주시청)
파주시는 관내 노후화된 공공하수관로로 인한 지반침하(일명 싱크홀) 및 침수피해 방지를 위한 노후 하수관로 정비 사업을 이달 중 착공할 예정이다. (사진제공=파주시청)

파주시는 관내 노후화된 공공하수관로로 인한 지반침하(일명 싱크홀) 및 침수피해 방지를 위한 노후 하수관로 정비 사업을 이달 중 착공할 예정이다.

시는 2015년부터 2016년까지 2차례에 걸쳐 실시한 노후 하수관로 541km의 정밀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긴급보수가 필요한 하수관로 10km에 대한 설계를 완료했다.

한강유역환경청과 재원 협의를 완료해 국비 52억 원, 시비 55억 원 등 총 107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202110월까지 노후 하수관로 정비 사업을 완료할 계획이다.

노후 하수관로 정비대상은 파주시 전체를 대상으로 전체보수 굴착 6.87㎞ ▲전체보수 비굴착 2.57㎞ ▲부분보수 굴착 0.15㎞ ▲부분보수 비굴착 282BOX보수 141곳 등이다.

올해는 통일동산공공하수처리장으로 하수를 이송하는 노후 차집관로(송촌동 인근)에 대한 정비를 우선 추진할 복안이다.

시는 공사 기간 중 자전거(평화누리길 구간) 및 차량 통행 제한이 불가피함에 따라 교통처리계획 및 공사계획 안내를 통해 지역 주민 및 자전거 이용자들의 불편을 최소화할 방침이다.

한광우 하수도과장은 이번 정비 사업을 통해 노후 하수관로로 인한 지반침하 발생 소지를 제거해 안전한 도시를 건설하고 불명수 유입을 차단해 공공하수처리시설의 효율성을 증대 시키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양시, ‘GTX C노선’ 인덕원 정차 추진 본격화
  • 불통 수원시, 이번엔 소방법 위반 논란
  • 성남시 ‘미니 태양광 설치’ 최대 70% 지원
  • 여주 ‘미래 경쟁력 끌어내는 걷고 싶은 도시로 간다’
  • 포천 지역 골프장, 그린피 할인 통해 지역과 상생 실천
  • ‘동탄~청주국제공항(수도권 내륙선)’ 철도망 탄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