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수목원 명품수목원 조성 ‘탄력’
상태바
수원수목원 명품수목원 조성 ‘탄력’
  • 권영복 기자
  • 승인 2019.12.04 15: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천리포수목원 업무협약
식물유전자원 교류협력체계 구축
수원시와 천리포수목원은 4일 오전 11시 수원시청 상황실에서 식물유전자원의 전시·보전·교육 등 상호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수원시청)
수원시와 천리포수목원은 4일 오전 11시 수원시청 상황실에서 식물유전자원의 전시·보전·교육 등 상호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제공=수원시청)

수원시가 수원수목원을 명품 수목원으로 조성하기 위해 국내 사립 수목원의 대표격인 충남 태안의 천리포수목원과 상호 협력을 약속했다.

수원시와 천리포수목원은 4일 오전 11시 수원시청 상황실에서 식물유전자원의 전시·보전·교육 등 상호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앞으로 생물종다양성 증진을 위한 식물유전자원의 수집 및 교류 식물유전자원 보전을 위한 공동 연구, 연구 기술지원, 자문 식물 전시, 교육 관련 프로그램의 운영 및 공동 개발, 인적자원 교류 등을 협력키로 했다.

태안 바다를 품은 수목원으로 잘 알려진 천리포수목원은 목련, 호랑가시나무, 무궁화 등 중요 식물유전자원에 대해 세계적인 수준의 컬렉션을 보유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식물의 수집과 증식, 보전, 교육 등에서 높은 전문성을 인정받고 있다.

수원시는 이번 천리포수목원과의 협약을 통해 다양한 중요 식물 유전자원을 수원수목원에 도입하고 생물종다양성 보전 및 증진을 위한 노하우를 도입할 계획이다.

또 단순 관람뿐만 아니라 가든 스테이, 환경교육, 전시회, 무궁화 축제 등 자연을 일상 속에서 느낄 수 있는 천리포수목원의 노력을 접목해 수원수목원이 다양한 수목을 미래세대에게 연결하는 공간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특히 지난달 국립수목원에 이어 이번에 천리포수목원과 협약을 맺음으로써 국내 양대 수목원의 전문성을 전수받아 수원수목원을 생태 랜드마크로 조성한다는 목표에 한걸음 다가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수원시가 준비 중인 두 개의 수목원이 알차게 조성될 수 있도록 뜻깊은 협약에 응해준 천리포수목원에 감사하다넓고, 깊게 축적된 천리포수목원의 노하우를 수원수목원에 접목시킬 수 있도록 상호 협력 노력을 이어가자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는 천천동 일월공원 내에 101500규모의 첫 수목원 수원수목원조성을 추진 중이다. 수원수목원에는 습지원·암석원·숲정원·건조정원 등 생태정원, 장식정원·겨울정원·맛있는정원·빗물정원 등 다양한 식물과 정원연출 기법을 볼 수 있는 정원이 들어설 예정이다.

또 스토리텔링 연구를 통해 수목원에 수원의 특색을 입혀 오는 2022년 개장하는 것이 목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양시, ‘GTX C노선’ 인덕원 정차 추진 본격화
  • 불통 수원시, 이번엔 소방법 위반 논란
  • 성남시 ‘미니 태양광 설치’ 최대 70% 지원
  • 여주 ‘미래 경쟁력 끌어내는 걷고 싶은 도시로 간다’
  • 포천 지역 골프장, 그린피 할인 통해 지역과 상생 실천
  • 의정부천문대 신축 개관, 여러 행성 볼 수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