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 GPS위치기반 빅데이터 영치시스템 확보...로열티 받는다
상태바
오산시, GPS위치기반 빅데이터 영치시스템 확보...로열티 받는다
  • 김삼철 기자
  • 승인 2019.12.04 11: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오산시청
오산시는 공무원이 직무발명을 통해 특허받은 ‘GPS위치기반 빅데이터 영치시스템’ 기술로 로열티를 받는 등 세수까지 확보했다고 밝혔다. (사진제공=오산시청)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공무원이 직무발명을 통해 특허받은 ‘GPS위치기반 빅데이터 영치시스템’ 기술로 로열티를 받고 세수를 확보했다.

4일 오산시에 따르면 시의 공동 개발업체 제이컴모빌피아와 체결한 ‘GPS위치기반 빅데이터 영치시스템’ 고도화 사업의 지식재산권 특허기술 업무협약과 통상실시권 계약으로 로열티 3천만 원을 세외수입 확보했다.

시는 2020년부터 매출실적에 따라 매년 경상실시료 4% 수익 받게 된다.

‘GPS위치기반 빅데이터 영치시스템’은 오산시 징수과에서 근무하는 손창완 주무관이 발명한 시스템으로 징수체납차량 GPS 적발위치 등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차량 경로와 출현위치를 예측해 체납자를 적발할 수 있다. 

최문식 징수과장은 “공무원의 창의적인 아이디어 하나로 큰 금액의 세수가 확충 됐다”며 “앞으로 다양한 창의행정을 통해 자주재원 확보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시는 시스템 상용화 및 표준화 기반을 다져 전국 250개 지방자치단체와 경찰청, 도로공사 등으로 확대해 세외수입을 증대 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양시, ‘GTX C노선’ 인덕원 정차 추진 본격화
  • 불통 수원시, 이번엔 소방법 위반 논란
  • 성남시 ‘미니 태양광 설치’ 최대 70% 지원
  • 여주 ‘미래 경쟁력 끌어내는 걷고 싶은 도시로 간다’
  • 포천 지역 골프장, 그린피 할인 통해 지역과 상생 실천
  • ‘동탄~청주국제공항(수도권 내륙선)’ 철도망 탄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