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호 하남시장 “내년 변화 적극 선도, 새로운 도약 준비”
상태바
김상호 하남시장 “내년 변화 적극 선도, 새로운 도약 준비”
  • 장은기 기자
  • 승인 2019.12.02 17: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남시의회 시정연설서 밝혀
기업 유치 통해 자족기능 확보
미래사회 선도할 청소년 육성
하남선 전철 건설 적시에 완료
쾌적하고 편리한 행정서비스 제공
김상호 하남시장은 2일 시정연설을 통해 “2020년 하남시는 변화의 한가운데 있고 이 변화를 받아들이고 적극 선도할 때”라고 밝혔다. (사진제공=하남시청)
김상호 하남시장은 2일 시정연설을 통해 “2020년 하남시는 변화의 한가운데 있고 이 변화를 받아들이고 적극 선도할 때”라고 밝혔다. (사진제공=하남시청)

김상호 하남시장은 2“2020년 하남시는 변화의 한가운데 있고 이 변화를 받아들이고 적극 선도할 때라고 밝혔다.

김 시장은 이날 시의회 시정연설을 통해 “2020년 하남시는 변화의 한가운데 있고 이 변화를 받아들이고 적극 선도할 때라자족기능, 자치분권, 복지와 문화 등 시민요구에 부응하며 빛나는 하남이라는 비전을 잃지 않고 큰 꿈을 향하면서도 행동은 작은 것부터 시작해야 하는 진리를 되새겨야 하는 시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인구증가로 세입은 꾸준히 늘고 있지만 택지개발사업에 따른 교통·공공시설 등의 도시 기반시설 부족과 원도심·신도심·농촌동의 양극화 문제를 해결하기에는 재정여건이 넉넉지 않다고 설명했다.

김 시장은 지방자치단체의 기본적 책무인 의무적 지출이 세출예산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시민의 다양한 욕구를 충족시킬 가용재원인 재량적 지출이 부족한 실정이라한 마디로 외화내빈의 재정 상황이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판단 아래 시는 내년도 재정운용방향은 도시 건설의 한 축을 마무리하고 새로운 도약을 준비할 방침이라며 이 예산안대로 효율적 집행이 이뤄진다면 하남시는 향후 2~3년간 진행 중인 투자사업을 마무리하고 새로운 도약을 준비할 여유를 가질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내년도 분야별 주요사업으로는 경제분야는 중장기적으로 기업유치를 통해 자족기능을 확보하고 단기적으로는 서민경제의 활력을 도모하고 평생학습도시 건설로 시민모두가 행복을 누리는 100세 시대를 만들기 위해 미래사회를 선도할 청소년을 육성할 계획이다.

도시재생은 다양한 주민참여와 시범사업으로 역량을 강화해 새로운 도시 공동체 모델을 창출하고 문화예술분야는 문화적 도시재생을 통해 도시의 매력도를 높이고 이성산성 경관광장 정비 및 향토사 알리미 양성을 등을 통해 역사와 전통을 되살리고 관광을 진흥해 나갈 방침이다. 자치행정분야는 가장 큰 변화가 예고되는데 2021년 주민자치회의 본격적인 시행을 앞두고 타 지자체 벤치마킹·교육등을 차질 없이 준비해 주민자치 시대를 준비할 것임을 밝혔다.

김 시장은 내년도 하남선 복선전철 건설 사업을 적시에 마무리 해 하남 지하철 시대를 열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시 청사 및 시의회 청사, 차량등록사업소 신축, 신장1동 행정복지센터 증축, 감일동 임시청사 신축등을 조속히 마무리해 시민에게 쾌적하고 편리한 행정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며 시민행복센터와 종합복지타운 건립으로 도시균형을 이룰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시장은 중국 개혁개방의 아버지 덩샤오핑(鄧小平)조용히 힘을 기르되, 해야 할 일은 한다는 의미로, ‘도광양회 유소작위(韜光養晦有所作爲)’라는 말을 남겼다며 이는 조용히 시의 내실을 다지면서 꼭 필요한 곳에 배분이 이뤄지는 예산안을 만들고자 하는 하남시 2020년 예산안을 잘 설명해 준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도 예산안은 오직 시민의 삶의 질 향상만 고려한 이용후생(利用厚生)’ 예산이라는 점을 감안해 방미숙 의장님을 비롯한 의원님들의 좋은 의견과 발전적인 검토를 요청했다.

시는 이 같은 역점 시책을 추진하기 위해 올해보다 647억원이 증가한 5753억원 규모의 내년도 예산안을 시의회에 제출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양시, ‘GTX C노선’ 인덕원 정차 추진 본격화
  • 불통 수원시, 이번엔 소방법 위반 논란
  • 성남시 ‘미니 태양광 설치’ 최대 70% 지원
  • 여주 ‘미래 경쟁력 끌어내는 걷고 싶은 도시로 간다’
  • 포천 지역 골프장, 그린피 할인 통해 지역과 상생 실천
  • ‘동탄~청주국제공항(수도권 내륙선)’ 철도망 탄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