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의회 친일잔재청산특위 “일본, 강제 동원 피해자에 사과해야”
상태바
道의회 친일잔재청산특위 “일본, 강제 동원 피해자에 사과해야”
  • 한연수 기자
  • 승인 2019.12.02 17: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용역 통해 조례 개정 통해
현실적 지원이 가능토록 할 계획
경기도의회 친일잔재청산특별위원회는 대일항쟁기 일본 전범기업들의 배상책임을 묻는 대법원 판결 1주년이 되는 날 일본의 사죄를 촉구했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
경기도의회 친일잔재청산특별위원회는 대일항쟁기 일본 전범기업들의 배상책임을 묻는 대법원 판결 1주년이 되는 날 일본의 사죄를 촉구했다. (사진제공=경기도의회)

친일잔재청산특별위원회는 대일항쟁기 일본 전범기업들의 배상책임을 묻는 대법원 판결 1주년이 되는 날 일본의 사죄를 촉구했다.

친일잔재청산특위는 29일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배상판결이 1년이 지났음에도 청구권소멸, 화이트리스트제외 등 경제침략을 강행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일본의 행태에 분노한 국민은 No Japan, No 아베를 외치며 일본제품 불매운동 및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강제동원피해여성 근로자에 대한 연구용역을 통해 조례를 개정해 현실적 지원이 가능토록 할 계획을 밝혔다.

특히 대법원 판결의 핵심은 전범기업들에 대한 배상책임을 묻는 것으로 피해당사자들의 의견이 가장 중요하며 일본의 전향적 변화가 있기 전의 섣부른 타협은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90세 안팎에 이른 생존 피해자들의 원하는 것은 오직하나 일본과 전범기업의 진정한 반성과 사과로서 이를 위해 1360만 경기도민과 노력할 것을 결의했다.

한편 김경호 위원장(더불어민주당, 가평)반세기가 지난 현재 친일잔재 청산은 쉽지 않은 일이나 꼭 기억해야할 일이고 반복되지 않기 위해서라도 친일잔재청산 지원조례안과 연구용역을 통해 친일잔재에 대한 확실한 이해와 구체적 청산 프로그램을 만들어가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양시, ‘GTX C노선’ 인덕원 정차 추진 본격화
  • 불통 수원시, 이번엔 소방법 위반 논란
  • 성남시 ‘미니 태양광 설치’ 최대 70% 지원
  • 여주 ‘미래 경쟁력 끌어내는 걷고 싶은 도시로 간다’
  • 포천 지역 골프장, 그린피 할인 통해 지역과 상생 실천
  • ‘동탄~청주국제공항(수도권 내륙선)’ 철도망 탄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