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국당 상식 이하로 ‘뻔뻔’
상태바
민주당, 한국당 상식 이하로 ‘뻔뻔’
  • 박남주 기자
  • 승인 2019.12.02 14: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리버스터 신청···‘국회 마비’ 시켜
HC “철회 후, 운영 약속해야 대화”
IY “민생볼모 ‘국회봉쇄 작전’ 실패”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자유한국당이 필리버스터를 신청한 것과 관련, “상식이하로 뻔뻔스럽고, 통탄스럽다”며 “상식 이하”라고 폄훼했다. 사진 왼쪽부터 박주민 의원,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박광온 의원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자유한국당이 필리버스터를 신청한 것과 관련, “상식이하로 뻔뻔스럽고, 통탄스럽다”며 “상식 이하”라고 폄훼했다. 사진 왼쪽부터 박주민 의원, 이해찬 대표, 이인영 원내대표, 박광온 의원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HC) 대표는 2일 자유한국당이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 필리버스터를 신청한 것과 관련, “이게 국회냐, 상식 이하”라고 혹평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상식이하로 뻔뻔스럽고, 통탄스럽다”며 “자기들이 합의한 법, 여야 간 이의 없는 법을 가지고 무제한 토론을 통해 국회를 마비시킨다면 앞으로 어떤 법을 합의하고 토론할 수 있겠느냐”고 역설했다.

한국당이 필리버스터를 신청한 법안엔 자당 의원이 대표발의 한 26건이 포함됐다.

이 대표는 “이런 국회를 국민들이 용서하겠느냐”며 “한국당이 필리버스터 신청을 철회하고, 국회를 정상적으로 운영하겠다는 약속을 할 때만 예산안 법안을 한국당과 대화해 해결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응하지 않으면 국회 정상 운영을 강조하는 야당과 정상화하겠다”며 “예산안과 처리 가능한 민생법안을 정기국회 내 처리하겠다”고 피력했다.

이인영(IY) 원내대표도 “인질극과 같은 법질극은 우리의 단호하고 분명한 대응으로 퇴치됐다”며 “민생볼모 국회봉쇄 작전은 완벽히 실패했다”고 꾸짖었다.

이 원내대표는 “199개 전체 안건에 대한 필리버스터 신청을 공개적으로 취소하라”며 “이후 같은 법안에 대해 필리버스터를 하지 않겠다는 확약을 분명히 해야 한다”고 다그쳤다.

그는 특히 “국회법 절차에 따라 한국당을 제외한 모든 정당과 정치 세력을 연합해 국회를 민주적으로 운영하고 정상화하는 방안은 얼마든지 열려 있다”며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정기국회가 끝나는 오는 10일 전까지 내년 예산안을 처리하겠다”고 못박았다.

이 원내대표의 이같은 언급은 한국당을 제외하고, 예산안까지도 처리할 가능성도 열어놓은 것이어서 주목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안양시, ‘GTX C노선’ 인덕원 정차 추진 본격화
  • 불통 수원시, 이번엔 소방법 위반 논란
  • 성남시 ‘미니 태양광 설치’ 최대 70% 지원
  • 여주 ‘미래 경쟁력 끌어내는 걷고 싶은 도시로 간다’
  • 포천 지역 골프장, 그린피 할인 통해 지역과 상생 실천
  • 의정부천문대 신축 개관, 여러 행성 볼 수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