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정-포천 전철 연장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 완료
상태바
옥정-포천 전철 연장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 완료
  • 김성운 기자
  • 승인 2019.12.01 18: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정~포천 전철노선 위치도. (사진제공=포천시청)
옥정~포천 전철노선 위치도. (사진제공=포천시청)

포천시는 지난 29일 시 최대 숙원사업인 옥정-포천 전철7호선 연장사업에 대한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지난 27일 기획재정부 재정사업 평가위원회에서 완료됐다고 밝혔다.

옥정-포천 전철7호선 연장사업은 서울 도봉산역에서 의정부시와 양주시를 거쳐 포천시까지 연결되는 도봉산포천선노선 중 옥정~포천 구간에 대한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가 완료됨에 따라 기본계획 수립 절차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시 관계자는 말했다.

옥정-포천 전철7호선 연장사업은 지난 1월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서 선정돼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받은 후, 3월부터 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를 수행해 왔다.

이러한 적정성 검토에서 전철역은 포천시가 3곳이며, 양주시는 1곳이 들어서게 된다. 시는 총 사업비 약 10%에 해당하는 광역철도 건설비 분담금 확보를 위해 포천시 철도건설기금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는 등 열악한 재정환경속에서 연장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서구에 ‘걷기 좋은 길’ 첫 조성
  • 파주시, 서울시 광역버스 9709번 폐선 ‘시민 불편’ 최소화
  • [단독]연천, 도 넘는 마을 이장 횡포…업체 전전긍긍 속앓이
  • 기쁜 소식 만든 평택시의회에 박수를
  • 민주당, ‘무료 공공 Wi-Fi’ 전국 확대
  • 한국당 임상수 단장 '파주시乙’ 21대 총선 출마 선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