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정-포천 전철 연장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 완료
상태바
옥정-포천 전철 연장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 완료
  • 김성운 기자
  • 승인 2019.12.01 18: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옥정~포천 전철노선 위치도. (사진제공=포천시청)
옥정~포천 전철노선 위치도. (사진제공=포천시청)

포천시는 지난 29일 시 최대 숙원사업인 옥정-포천 전철7호선 연장사업에 대한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지난 27일 기획재정부 재정사업 평가위원회에서 완료됐다고 밝혔다.

옥정-포천 전철7호선 연장사업은 서울 도봉산역에서 의정부시와 양주시를 거쳐 포천시까지 연결되는 도봉산포천선노선 중 옥정~포천 구간에 대한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가 완료됨에 따라 기본계획 수립 절차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시 관계자는 말했다.

옥정-포천 전철7호선 연장사업은 지난 1월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서 선정돼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받은 후, 3월부터 한국개발연구원(KDI)에서 사업계획 적정성 검토를 수행해 왔다.

이러한 적정성 검토에서 전철역은 포천시가 3곳이며, 양주시는 1곳이 들어서게 된다. 시는 총 사업비 약 10%에 해당하는 광역철도 건설비 분담금 확보를 위해 포천시 철도건설기금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는 등 열악한 재정환경속에서 연장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수도권 “23일 0시부터,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코로나19 강력 대응"
  • 겨울철 관엽식물 잘 관리해 코로나블루 극복하자!
  • 평택 물류창고 건설현장 붕괴 5명 추락...‘3명 사망’
  • “검찰청법 폐지해 수사·기소 분리해야”···與 위원들 ‘공소청 법안’ 발의
  • 평택 청북 폐기물 처리시설에선 “의료폐기물 처리할 수 없다”
  • 인천시, 내년 1월부터 하수도 요금 10% 인상...20톤 사용자 월 8300원→ 91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