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시, 명성황후 탄신 168주년 기념 행사 열려
상태바
여주시, 명성황후 탄신 168주년 기념 행사 열려
  • 김광섭 기자
  • 승인 2019.11.19 19: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주시는 명성황후 탄신 168주년 기념 숭모제를 지난 17일 명성황후 생가에서 개최했다. (사진제공=여주시청)
여주시는 명성황후 탄신 168주년 기념 숭모제를 지난 17일 명성황후 생가에서 개최했다. (사진제공=여주시청)

여주시는 명성황후 탄신 168주년을 맞아 이를 기념하는 숭모제를 지난 17일 명성황후 생가에서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이항진 여주시장, 정병국 국회의원, 김영자 시부의장, 전주이씨 종중회, 여흥민씨 삼방파종중회 등 200여명이 참석해 작헌례를 시작으로 헌화와 분향, 감사인사 순으로 진행됐다.

공식행사 후에는 명성황후 추모비에서 일반인 참관객들의 헌화가 이뤄졌다.

숭모제가 봉행된 장소는 명성황후가 태어나서 8세까지 살던 생가로 황후의 탄생을 알리는 명성황후 탄강구리라 적힌 비가 세워져 있고 1973710일에 경기유형문화재 제46호로 지정됐다. 기존에 안채만 남아있던 건물을 1975년과 1976년에 한번 중수하고 1996년에 다시 수리하면서 행랑과 사랑, 별당 등을 복원해 현재의 모습을 갖추게 됐다.

한편, 여주세종문화재단 김진오 이사장은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와 아프리카 돼지열병으로 사전홍보가 진행되지 못했음에도 기꺼이 참석해주신 많은 시민과 관계자에게 감사하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불통 수원시, 이번엔 소방법 위반 논란
  • 성남시 ‘미니 태양광 설치’ 최대 70% 지원
  • 여주 ‘미래 경쟁력 끌어내는 걷고 싶은 도시로 간다’
  • 포천 지역 골프장, 그린피 할인 통해 지역과 상생 실천
  • ‘동탄~청주국제공항(수도권 내륙선)’ 철도망 탄력
  • 입주민 동의 없이 아파트 옥상에 이동통신 중계기 설치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