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지역 골프장, 그린피 할인 통해 지역과 상생 실천
상태바
포천 지역 골프장, 그린피 할인 통해 지역과 상생 실천
  • 김성운 기자
  • 승인 2019.11.17 16: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천지역 골프장들이 구리-포천 고속도로 개통 등으로 고객들이 증가하자, 그린피 할인행사에 들어갔다. (사진=중앙신문DB)
포천지역 골프장들이 구리-포천 고속도로 개통 등으로 고객들이 증가하자, 그린피 할인행사에 들어갔다. 사진은 경기도의 한 골프장 모습. (사진=중앙신문DB)

포천에 위치한 골프장들이 지역 주민들과의 상생을 우해 그린피 할인에 들어간다. 17일 포천시와 골프장들에 따르면, 최근 구리-포천 간 고속도로 개통 등으로 포천시 관내 소재한 골프장을 이용하는 고객들이 증가하자, “시 관내 골프장측과 지역주민들이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한 가운데 이를 실천하기 위해 골프장 측이 지역민을 위해 그린피 할인행사에 들어갈 것" 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골프장 그린피 할인 계획은 최근 포천시와 관내 골프장측이 지역주민들과 상생 방안을 논의한 가운데 장기적인 안목에서 기업과 시민들이 함께 공존할 수 있는 기틀을 다지기 위한 노력의 결과로 평가를 받고 있다.

따라서 시 관내 골프장 관계자들은 실질적으로 지역내 골프 동호인들이 직접 체감할 수 있는 상생 방안을 위해 시 관내 주소지를 두고 있는 지역민들에게 그린피 할인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그린피 할인에 나선 화현면 명덕리 포레스트힐와 설운동 소재 참밸리는 그린피를 주말 포함 20% 할인을 시행하고 있다.

사정이 이렇게 되자 영북면 산정리 몽베르도 대중제 주중·주말 포함 그린피 20%할인을 추진할 예정이며, 일동면 유동리 일동레이크는 회원제 주중 08시 이전에만 그린피 15% 할인, 일요일 2부부터 그린피 20% 할인을 추진할 예정으로 알려졌다.

특히 명문 골프장으로 알려진 화현면 지현리 베어크리크는 주중 1부 특정 시간대에 포천시민 그린피 1만원 할인과 가산면 우금리 푸른솔또한 주중 7시이전 그린피 1만원 할인을 추진중에 있으며, 일동면 기산리 필로스는 주중·주말을 포함한 3부 그린피 20% 할인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불통 수원시, 이번엔 소방법 위반 논란
  • 성남시 ‘미니 태양광 설치’ 최대 70% 지원
  • 여주 ‘미래 경쟁력 끌어내는 걷고 싶은 도시로 간다’
  • 포천 지역 골프장, 그린피 할인 통해 지역과 상생 실천
  • ‘동탄~청주국제공항(수도권 내륙선)’ 철도망 탄력
  • 입주민 동의 없이 아파트 옥상에 이동통신 중계기 설치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