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소상공인 외면하는 롯데마트 허가 원천무효
상태바
<이천>소상공인 외면하는 롯데마트 허가 원천무효
  • 박도금 기자
  • 승인 2017.07.26 14: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소상공인연합회, 롯데마트 허가원천 무효 촉구 집회 열어

이천시 소상공인연합회(회장 이병덕)는 지난 25일 이천시청 앞 광장에서 안흥동 일대 롯데캐슬 아파트단지에 들어서는 롯데마트가 지역 소상공인과 상생협약을 맺고도 이행하지 않는다며 이천 롯데마트의 허가 원천 무효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는 최승재 소상공인연합회 중앙회장, 이병덕 경기도 소상공인연합회장, 도내 지역별 소상공인연합회장단, 이천지역 상점가 회장단 등 100여 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롯데마트가 지난 2014년 11월 소상공인연합회와 상생협약을 체결했는데도 불구하고 3년이 지나도록 상생협력 약속 이행을 위한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롯데마트 측과 체결한 상생협약은 무효이며, 졸속으로 치러진 교통영향평가를 근거로 한 롯데마트 허가 자체도 원천 무효라고 주장하면서 상생 의지가 없는 롯데마트 측을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소하기로 결정했다.

또한, 지난 2014년 롯데쇼핑과 롯데캐슬 시행사, 이천시 소상공인연합회 등이 주차타워 건립과 소상공인 자녀에 장학금 지급, 중앙통 공중화장실 건립, 소비자 상생한마당 추진 등을 상생협약을 통해 약속했으나 지켜지지 않고 있다면서 이천시는 ‘롯데마트 허가를 즉시 무효화’하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천시 소상공인연합회원들은 집회가 끝난 뒤 중앙통을 거쳐 안흥동 롯데캐슬 공사장까지 가두 행진을 하며 시위를 벌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성남시, 판교대장지구 공영주차장 건립
  • 에버랜드"사파리버스 추억안고 굿바이"···45주년 맞아 사파리월드 올봄 선보인다
  • 안양시, 2천억원 투입 도시개발 관양그리니티시티 조성 탄력
  • 하나님의 교회 ‘유월절’로 희망의 소식 전한다
  • 김상호 하남시장 “미사역, 급행역으로 건의할 것”
  • 경기도, 영세 소기업 스마트공장 진입 돕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