道, 일본제품 불매운동 피해 소상공인 지원
상태바
道, 일본제품 불매운동 피해 소상공인 지원
  • 김삼철 기자
  • 승인 2019.11.10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 7기 경기도의 신설 공공기관인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이 제1호 지원사업으로 일본제품 불매운동 간접피해 소상공인을 지원하기로 했다. 사진은 경기도청 전경. (사진=중앙신문 DB)

민선 7기 경기도의 신설 공공기관인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이 제1호 지원사업으로 일본제품 불매운동 간접피해 소상공인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일본제품을 판매하거나 유통한다는 이유로 매출이 크게 감소하는 등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국민적으로 확산된 분위기에 냉가슴만 앓고 있는 상인들을 돕겠다는 취지이다.

경상원은 우선 일본상품 불매운동으로 인해 간접피해를 입고 있는 도내 200여개 점포를 대상으로 5억3000여만 원을 들여 홍보물 변경 등 경영환경개선을 하기로 했다.

특히 ‘골목상권과 전통시장의 혜민서’라는 설립 취지에 따라 지원서 작성 단계부터 소상공인이 쉽고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작성 절차를 간소화(9개→4개)하고 작성항목을 대폭 줄여 서류작성 어려움 없이 빠르게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사업은 6개월 이상 운영 중인 소상공인 사업자를 대상으로 진행되며, 대상자로 선정되면 사업자 당 최대 300만원 이내로 지원되고, 홍보비(광고, 홍보물 등), 점포환경개선(옥외광고물, 인테리어 등), POS경비(신규 구매 및 설치) 지원으로 구분돼 지원한다. 옥외 간판과 내부 인테리어사업도 함께 지원한다.

지원을 받으려는 소상공인은 경상원 홈페이지 지원사업공고 또는 이지비즈 홈페이지에서 신청방법과 공고내용 등 자세한 사항을 확인해 참여하면 된다.

관련 내용을 작성한 뒤 오는 18일부터 29일까지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수원시 영통구 광교중앙로 140)으로 우편 또는 방문으로 제출하면 되며, 선정 대상자는 심사를 거쳐 다음 달 말 개별 통보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경기도 광주 초월읍 지역주택조합 기공식
  • 국토부 ‘광역교통 비전 2030’에 고양선, 킨텍스역 환승센터 등 반영
  • ‘김포 한강선·인천2호선 김포연장’ 사업 탄력
  • 3기신도시·지하철 연장 최대수혜지 ‘하남 스타포레’
  • '군소음법' 국회 통과, 18만 수원시민 등 군소음 피해 주민들 보상 길 열려
  • 안양시, ‘GTX C노선’ 인덕원 정차 추진 본격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