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복지사각지대 발굴관리...단전, 단수 위기가정 돕는다
상태바
화성시, 복지사각지대 발굴관리...단전, 단수 위기가정 돕는다
  • 김삼철 기자
  • 승인 2019.11.10 14: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화성시 복지정책과(과장 박민철)는 10일 취약계층 관련 빅데이터 분석으로 위기가정을 선제적으로 발굴한다고 밝혔다.

시는 내달 27일까지 약 2개월간 복지사각지대 발굴 시스템을 통한 취약계층 집중 발굴에 나선다.

복지사각지대 발굴 시스템은 단전, 단수, 건강보험료 체납, 기초수급 탈락 및 중지, 복지시설 퇴소 등 취약계층 관련 빅데이터를 수집·분석해 미리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대상자를 발굴,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시는 해당 프로그램을 활용해 지난 1월부터 10월까지 총 3,085명에게 사례관리와 긴급지원, 복지서비스 연계를 지원했다.

이번 발굴기간에는 읍면동 맞춤형복지 전담팀 및 지역 병의원, 검침원, 주민 등으로 구성된 희망더하기 발굴단과 함께 공동주택관리비 체납, 휴·폐업, 세대주 사망 가구까지 조사를 확대해 발굴대상자 1,780여 명에게 상담·조사 후 맞춤형 지원을 펼칠 계획이다.

대상자 발굴 시에는 생계비, 의료, 주거 서비스 등 긴급지원 및 기초생활보장제도 등 맞춤형 복지 서비스가 지원되며, 관내 병원, 기업체 등 민간자원과의 연계가 이뤄질 예정이다. 또한 소득기준에 미달되지만 돌봄 등 복합적인 문제를 가진 가구 등의 경우에는 통합사례관리 대상자로 선정되어 지속적인 관리도 이루어진다.

김낙주 복지국장은 “생각보다 우리 주위에서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이 많이 있을 것”이라며, “한겨울이 오기 전에 이들이 제대로 된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협조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발견하거나 긴급지원 요청은 가까운 주민센터 또는 129 긴급 콜센터로 제보하면 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고양시 신청사 ‘주교 제1공영주차장’으로 최종 선정
  • 안성시, 고추심는 승용 채소이식기 개발..‘연시회’ 개최
  • 2020 근로장려금 신청하세요!
  • 인천시, 성실 채무상환 시민 돕는다···‘인천어진론’ 3.5% 저금리 대출
  • 이재명 대법원 선고, 언제 나오나?
  • LG트윈타워 청소노동자들, '생활임금 보장' 촉구 기자회견 개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