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3당 원내대표, 20일 訪美 예정
상태바
與野 3당 원내대표, 20일 訪美 예정
  • 박남주 기자
  • 승인 2019.11.10 1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MA 앞두고 우리측 안보 입장 설명
당별 ‘인식·입장차’ 커 한목소리 관심
귀국 이후, 의견 달라 협상 가능할까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사진 왼쪽부터)는 오는 20일 우리 측 외교안보 현안 등을 논의키 위해 미국 방문길에 오를 예정이다. 연합뉴스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대표가 조만간 미국을 방문해 외교안보 현안에 대한 우리 측 입장을 설명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각각의 현안에 있어 각 정당별로 다소 간의 입장차와 인식차가 있긴 하지만, 뜻을 한데 모아 한목소리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익명을 요구한 정치권의 한 관계자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 이인영·자유한국당 나경원·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오는 20일쯤 방미길에 오를 예정이다.

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국가 현안을 논의할 텐데 방위비 분담금과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에 대한 의견이 오갈 것으로 보인다"고 귀띔했다. 다만, 미국 의회 등 방문국 측과의 만남은 아직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들 3당 원내대표들은 최근 한미 간에 진행 중인 제11차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에 대한 의견을 교환 중이란 정치권의 후일담이다. SMA 협상의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고 있지만, 미국 측 인상 요구가 과거와 달리 상당히 큰 폭이라고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이 밝힌 바 있다.

특히 미국은 직간접적인 주한미군 운용비용이 연간 50억 달러(약 6조원)에 육박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민주당과 한국당, 그리고 바른미래당 모두 분담금의 무리한 인상은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갖고 있다.

야권은 그러나 미국이 오래 전부터 요구해 왔음에도 우리의 외교당국이 '쉬쉬'하다 '늑장'으로 대응한 게 아니냐고 지적하고 있다.

지소미아 종료를 두고선 3당의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지소미아를 멈추는 게 적절치 않다고 보고 있다. 한편으론 원내에서 연일 대립각을 세우던 이들이 먼 출장길에 함께 오를 경우 귀국 이후 협력의 물꼬가 트일 수 있지 않겠느냐는 의견도 적지 않다.

한국당 원내 관계자는 "원내에서 싸울 때 싸우더라도 그런 기회를 통해 세 원내대표가 대화하는 기회를 가질 수 있을 것"이라고 예견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경기도 광주 초월읍 지역주택조합 기공식
  • 국토부 ‘광역교통 비전 2030’에 고양선, 킨텍스역 환승센터 등 반영
  • ‘김포 한강선·인천2호선 김포연장’ 사업 탄력
  • 3기신도시·지하철 연장 최대수혜지 ‘하남 스타포레’
  • '군소음법' 국회 통과, 18만 수원시민 등 군소음 피해 주민들 보상 길 열려
  • 안양시, ‘GTX C노선’ 인덕원 정차 추진 본격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