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인적 쇄신’ 요구 연쇄 반응 ‘술렁’
상태바
한국당 ‘인적 쇄신’ 요구 연쇄 반응 ‘술렁’
  • 박남주 기자
  • 승인 2019.11.06 16: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친박계 유민봉 의원 첫 불출마 선언…황교안 “구체적인 방안 면밀히 검토”
자유한국당 6일 최고위·중진의원 연석회의를 열어 전날 김태흠 의원이 요구한 ‘인적 쇄신’론에 대한 대책 방안 등을 논의했다. (사진=연합뉴스)

박찬주 前 육군대장 영입 문제를 둘러싸고 극도의 혼란을 겪은 자유한국당에서 ‘인적 쇄신’ 요구가 연쇄적 반응을 보이며 술렁이고 있어 주목된다.

이런 가운데 박근혜 정권 당시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을 지낸 유민봉 의원(비례대표)이 6일 현역 의원 가운데 처음으로 내년 총선 불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유 의원은 불출마의 변을 통해 “자신이 먼저 책임지고 내려놓겠다”며 한국당의 ‘인적 쇄신’을 강력 촉구했다.

전날 인적 쇄신을 요구한 김태흠 의원(재선, 친박계)의 기자회견이 ‘시발점’이 된 것이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중진의원 연석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 의원이 제기한 3선 이상 중진 용퇴론에 대해 “인적쇄신의 필요성엔 공감하나, 구체적인 방안은 보다 면밀히 검토해 보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김 의원의 인적쇄신 발언은 당을 위한 충정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하지만 김 의원이 자신을 향해 험지 출마를 촉구한 것과 관련해선 “원칙적인 말씀을 이미 드렸다”며 말을 아꼈다.

전날 김 의원은 기자회견을 자청, 영남권과 서울 강남3구(강남·서초·송파구) 등 3선 이상 의원들을 겨냥, 내년 총선에서 용퇴, 혹은 수도권 험지 출마를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불출마 선언이 이어지는 더불어민주당과 대비해 한 동안 잠잠했던 한국당 내에서 인적쇄신과 관련해 공개적인 ‘용퇴론’ 등이 불거지면서 진동이 감지되고 있다.

황 대표는 “(우리 당이) 어떻게 혁신하는지, 어떻게 통합을 이뤄내는지 (국민들이) 지켜보고 있다”며 “우리가 내년 ‘4.15 총선’에서 승리하려면 이런 기대에 반드시 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나부터 새롭게 태어나는 혁신, 진정한 혁신과 미래로 나아가는 통합, 올바른 통합을 통해 국민들 앞에 새 정치를 확실히 보여주는 것만이 유일한 방법”이라며 인적쇄신과 보수통합의 원론적인 입장을 견지했다. 하지만 이날 회의에 참석한 다수의 중진 의원들은(심재철·원유철·이주영(5선), 신상진·유기준·정우택·정진석(4선) 인적쇄신과 관련된 언급을 일체 하지 않았다.

한편 당내 초선 의원들은 7일 별도의 모임을 갖고 ‘중진 물갈이’를 비롯해 인적 쇄신에 대한 의견을 개진할 예정이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경기도 광주 초월읍 지역주택조합 기공식
  • 국토부 ‘광역교통 비전 2030’에 고양선, 킨텍스역 환승센터 등 반영
  • ‘김포 한강선·인천2호선 김포연장’ 사업 탄력
  • 3기신도시·지하철 연장 최대수혜지 ‘하남 스타포레’
  • '군소음법' 국회 통과, 18만 수원시민 등 군소음 피해 주민들 보상 길 열려
  • 안양시, ‘GTX C노선’ 인덕원 정차 추진 본격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