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높아진 시장실 문턱에 사라진 열린 행정
상태바
수원시, 높아진 시장실 문턱에 사라진 열린 행정
  • 권영복 기자
  • 승인 2019.10.29 17: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시가 최근 시장실 앞에 출입을 제한하는 출입관리시스템을 설치했다. (사진=권영복 기자)

시장실 문턱을 낮추고 시민들과 소통하며 열린 행정을 펼쳐나가겠다고 강조한 수원시가 최근 시장실 앞에 출입을 제한하는 출입관리시스템을 설치하면서 열린 행정을 역행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낳고 있다.

수원시를 찾아온 민원인 등에 따르면 시는 지난해 11월 사회복지과와 복지협력과에 민원인들의 출입을 제한하는 출입관리시스템을 900여 만원을 투입해 설치하고 지난 1월부터 운영하고 있다. 시는 또 민원인들이 불법으로 시장실 앞을 점거하고 시위를 벌여 업무에 지장을 주고 있다며 지난 25일 시장실 앞에도 출입관리시스템을 설치하고 민원인들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이 같이 최근 들어 수원시가 민원인들의 출입을 제한하는 출입관리시스템을 설치하는 이유는 지난해 8월 시 행정에 불만을 품은 민원인 A씨(남·38)가 복지협력과를 찾아 자해하는 소동을 벌인 게 계기가 됐으며 최근에는 재개발을 반대하는 지역 주민들과 개인 민원인이 시장 면담을 요청하며 시장실 앞에서 농성을 벌인 것이 계기가 됐다고 수원시는 밝혔다.

그러나 시민들과 민원인 등은 반대로 공무원들이 바쁘다는 핑계로 시장과의 면담을 가로막고 민원인들의 고충을 듣고 해결하려는 의지는 없이 이제는 바리게이트를 치고 아예 근처도 못오게 접근 자체를 통제하고 있다며 이런게 소통이고 열린 행정이냐고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민원인 B씨(남·52)는 “염태영 시장 초기에는 시민들과 수시로 소통하며 열린 행정을 펼치겠다는 말만 듣고 상당히 기대를 하고 응원도 했었다”며 “그러나 시간이 흐를수록 시민들과 담을 쌓고 귀와 눈을 닫은 채 민원들을 외면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악성 민원인들이 집단으로 몰려와 시장실 입구를 막고 막무가내식 민원을 고집하고 있어 어쩔 수 없는 조치였다”며 “이미 이 같은 민원인들로 몸살을 앓고 있는 타 도시는 벌써부터 출입관리시스템을 도입하고 있다”고 답변했다.

한편 시는 직원보호와 원활한 업무를 위해 청사 전체 출입을 제한하는 시스템을 도입하기 위한 방향을 고심 중에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인천 부평署, 남학생 제자와 부적절 관계...고교 40대 여교사 조사 중
  • 이항진의 말과 행동, 과연 여주시장 맞나
  • [단독] 여주시민축구단 K4 “나오지 않는 선수 급여 유용”...결국 “해체”
  • 인천공항 출국 수속장 셔터(수하물 벨트) 부순 20대 네팔인 붙잡혀
  • ‘코로나 시대’ 국민 정서함양은 문화예술
  • 인천시, ‘고향대신 전화로 마음잇기’ 한가위 챌린지 동참하세요